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모델 3, ‘테슬라 막내’ 답잖은
고성능 전기차

by이코노믹리뷰

구동력·정숙성·주행감 뛰어나… 중형 세단 규모에 높은 활용성 겸비

이코노믹리뷰

국내 ‘테슬라 열풍’을 일으킨 효자 차량인 ‘모델 3’가 국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모델 3는 전기차 입문용으로 손색이 없는 차량이자, 다양한 차별적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 ‘매력 덩어리’다.


모델 3의 외관 크기는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세단 아반떼와 중형 세단 쏘나타 사이 정도에 해당된다. 모델3는 전장 4694㎜, 전폭 1849㎜, 전고 1443㎜, 축거 2875㎜ 등 규모로 설계됐다. 쏘나타와 비교할 때 전장, 전폭, 전고는 다소 작은 반면 축거는 35㎜ 더 길다.

이코노믹리뷰

2열 탑승공간은 영유아용 카시트를 설치하고도 1열 좌석과 여유로운 간격을 확보할 수 있을 정도로 조성돼있다. 다리 놓는 공간(레그룸)을 비롯한 실내의 규모가 넓게 확보돼 있다. 2열에 영유아용 카시트를 장착해도 1열 좌석 등받이와 시트 사이에 여유공간이 생길 정도다. 2열 레그룸 가운데 통상 불룩 솟아난 부위 없이 평탄하게 돼 있는 점도 공간을 더욱 확장시키는 동시에 탑승 편의를 높이는 요소다. 또 모델 3의 전고가 높은 반면 실내 바닥의 높이가 낮음에 따라 차량에 오르고 내리기 편한 장점을 갖췄다.

이코노믹리뷰

1열 전경. 크래시보드는 계기판과 기어 콘솔, 기능별 버튼 등이 모두 배제돼 있는 특징을 갖췄다. 모델 3의 주요 특징 가운데 하나는 다른 브랜드 전기차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조작 환경을 갖췄다는 점이다. 모델 3에 적용된 조작 특성으로 계기판과 대시보드 가운데 기능별 버튼이 모두 배제됨에 따라 센터 화면으로만 정보를 확인하거나 기능을 조작할 수 있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모델 3의 이 같은 크래시 패드 특징은 단순하고 깔끔한 디자인 감성을 제공하지만, 통상적인 형태의 차량에 비해 적응하는데 품을 들여야 하는 단점을 지닌다.


예를 들어 속도계를 확인하거나 반자율주행 기능의 활성화 여부 등을 확인할 때마다 시선을 비교적 많이 이동해야 한다. 또 핸들(스티어링 휠)에 사이드미러 조작부,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ACC) 조작부 등 두 부분을 제외하곤 아무 버튼이 없어 오른손을 자주 센터 화면으로 옮겨야 한다. 재생 음악을 전환하는 버튼 같이 15인치 센터 터치 스크린의 오른쪽 끝에 조작 부위가 있을 경우 몸을 한쪽으로 기울이기까지 해야 해 운전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다.


모델 3의 각종 물리적 요소에는 장단점이 있지만, 주행성능은 흠잡을 데 없이 우수하다. 비교적 두껍지만 쥐기에 부담없는 스티어링 휠은 주행속력에 감응해 적당한 저항감을 발휘함으로써 운전자의 안정적인 조향 행위를 돕는다. 또 동급 대비 연장된 축거를 갖춤에 따라 곡선 구간을 부드럽게 돌파한다.


두 페달을 밟을 땐 가볍거나 무겁지 않은 중간 정도 수준의 저항감을 느낄 수 있고 너무 민감하거나 둔하지 않은 반응성을 보인다. 이에 따라 급발진ㆍ급제동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다만 완전히 정지하기 위해 브레이크 페달을 조작할 경우 제동거리를 충분히 확보해야 하는 점은 운전자 주의를 요구하는 부분이다. 모델 3는 이밖에 노면, 바람 등에서 비롯된 외부 소음을 잘 차단하고 불규칙한 노면을 지날때도 급격히 흔들리는 현상을 잘 완화하는 장점도 갖췄다.


이번에 시승한 모델 3 퍼포먼스 트림은 경기 남양주시에서 대구광역시를 충전없이 편도 운행하기에 부족함 없는 주행거리를 갖췄다. 다만 교통량이 너무 많음에 따라 거리에 비해 오랜 시간을 도로 위에 머물러야 할 경우엔 ‘방어적인’ 충전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겠다. 자율주행, 공조 등 기능을 오랜 시간 함께 사용할수록 체감 상 에너지를 더욱 빨리 소모했기 때문이다.


대구에서 남양주시까지 315㎞ 구간을 주행한 결과 전비(연비)는 1㎞ 당 188Wh로 측정됐다. 국산 전기차의 전비 단위로 환산하면 5.3㎞/㎾h 수준이다. 코나 일렉트릭(5.6㎞/㎾h), 볼트 EV(5.4㎞/㎾h) 등 국내 주요 전기차 모델의 공인 복합전비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편 모델 3는 최대 주행거리, 구동성능 등 측면에서 차등적인 수준을 갖춘 세가지 트림으로 구성돼 있으며 트림별 시작가는 5369만~7369만원 등 범위 내로 책정됐다. 올해 책정된 국고ㆍ지자체별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지원받을 경우 엔트리 트림인 스탠다드 레인지 플러스 트림을 4126만원(일시불)에 구입할 수 있다. 소형 SUV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을 최소 3000만원 중반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점에 비하면 고성능 전기차 모델 3의 4000만원대 가격은 차량의 매력을 높이는 부분이다.

이코노믹리뷰

모델 3 모든 트림에 기본 장착된 글라스 루프는 덮개없이도 채광이나 열을 잘 차단하고, 안이 들여다보이지 않도록 기능한다. 모델 3는 국산 전기차와는 이질적인 실내외 구성을 갖췄지만 오래 탈수록 빠져들게 만들 만한 장점들을 두루 갖춘 모델이다. 여유로운 실내 공간과 고급 주행성능을 갖춘 모델 3는 1인가구, 가족단위 고객 등 모든 조건의 소비자에게 어울리는 차다.


최동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