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日판 더 글로리?…25세 여배우, 집단 괴롭힘 호소 끝 극단적 선택

by이데일리

이데일리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故 아리야 키이.

일본의 여배우 아리야 키이가 급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25세.


18일 일본 연예 매체 주간문춘 등 현지 보도들에 따르면, 다카라즈카 지역의 가극단에 소속돼 있던 연극 배우 아리야 키이는 지난 달 30일 오전 7시 효고현 다카라즈카 시의 한 아파트 주차장으로 추락해 사망했다. 경찰은 18층 옥상에서 발견된 핸드백으로 고인의 신원을 확인했고 타살 등 혐의점은 발견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에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실제로 고인은 사망 전날인 지난 달 29일 연극 ‘파가드’(PAGAD)의 첫 무대에 올랐으며 이날 공연을 마친 후 귀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어머니에게 ‘정신적으로 붕괴하고 있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도 알려졌다.


아리야 키이는 다카라즈카 지역의 가극단의 신입 멤버였다. 지역 음악학교 졸업 후 2017년 극단에 입단했으며, 단숨에 주목받는 신예로 떠올라 활발히 활동 중이었다. 특히 고인이 사망해 발견된 시점이 새 작품의 첫 공연 다음 날로 알려져 안타까움이 일고 있다. 해당 극단은 고인의 사망으로 모든 공연 일정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특히 고인의 사망과 관련해 그가 공연 연습 중 선배들로부터 집단 괴롭힘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도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이 소식을 최초 보도한 주간문춘 측에 “연습 중 선배 4명이 ‘후배들의 실수는 모두 네 책임’이라고 하거나 ‘정신력이 부족하다’는 등 폭언을 가했다”고 귀띔했다.


또 극단의 한 멤버는 “아리야가 선배 배우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며 “올해 2월에는 고데기로 머리 정리를 도와주겠다며 이마에 화상을 입히기도 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신인인 아리야가 공연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은 후 선배들에게 밤 늦게까지 혼나거나 이유없는 폭언과 욕설을 겪고 후배들에게도 배척당했다는 목격담도 이어졌다.


극단의 폐쇄적 운영 방식이 집단 괴롭힘과 화를 불렀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 극단은 5개 그룹으로 팀을 나누어 독립된 시스템으로 운영 중이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룹 내 선배가 후배들을 엄격히 관리하고 교육하는 체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외부에서 괴롭힘을 관측하기도 쉽지 않고, 누군가 그룹 내 타깃이 되면 집요히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의혹이 확산되자 극단은 공연 취소와 함께 자체 조사팀을 꾸려 사망 경위 조사에 나섰다. 다만 지난 7일 기자회견을 통해 고데기 가해 행위에 대해선 부인했다. 극단 측은 “내부 조사 결과 그런 일은 없었다고 한다”며 “다만 실수로 고데기가 얼굴에 닿았다는 증언이 있어 확인 중”이라고 해명했다. 주범으로 지목된 선배 배우들 역시 “따돌림이 있던 건 맞지만 괴롭힘은 없었다”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애플리케이션,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