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손해일 텐데”…강남 빌딩 매각한 전혜진, ‘마약 의혹’ 이선균 때문?

by이데일리

전혜진, 지난 5월 150억 강남 빌딩 매각

매입 1년 여만…마이너스 수익률 분석도

마약 투약 의혹으로 경찰 소환조사를 앞둔 배우 이선균(48)씨의 부인이자 배우인 전혜진(47)씨가 지난 5월 손해를 보고 강남 빌딩을 매각한 것이 뒤늦게 조명 받고 있다.

이데일리

배우 이선균과 전혜진이 모델로 활동하는 SK텔레콤의 교육용 콘텐츠 광고 장면. 현재 이 광고는 송출이 중단됐다. (사진=SK텔레콤 제공)

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전씨는 올해 5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8층 규모(대지 238.5㎡, 연면적 1115.48㎡) 빌딩을 150억원에 매각했다.


앞서 전 씨는 지난해 4월 자신이 보유한 법인 까락컴퍼니의 명의로 140억원에 해당 빌딩을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1년 만에 빌딩을 되팔면서 약 10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뒀다.


부동산업계에선 빌딩 매입 당시 취득세와 법인세 등 금융비용을 고려하면 실제로는 마이너스 수익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이자 부담이 빌딩 매각의 배경으로 지목됐지만 일각에선 아내 전 씨가 남편 이 씨와 관련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특히 매각 보도가 나왔을 당시 빌딩에 임대 수익이 거의 없었다는 점에서 개인 사정으로 매각을 결정했을 것이란 해석에 힘을 싣고 있다.


한편 전 씨의 배우자인 이 씨는 본인의 마약 수사 관련 최근 변호인을 통해 공갈 혐의로 내사 대상에 오른 인물 1명과 성명불상자 1명을 검찰에 고소했다.


이 씨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일 “(이 씨가) 사건과 관련된 인물로부터 지속적인 공갈·협박을 받아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이 씨는 “2명으로부터 협박을 당해 3억 가량을 뜯겼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르면 이번 주 중 경찰에 소환돼 조사받을 예정이다.


[이데일리 이로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