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희애 남편 이찬진 "故노회찬 영상에 눈물 콧물...정의당 가입할 것"

by이데일리

김희애 남편 이찬진 "故노회찬 영상에

배우 김희애 남편 이찬진씨가 고(故) 노회찬 의원을 추모하며 정의당에 가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씨는 한글과컴퓨터를 설립하고 전자상거래 기업 포티스 대표를 지내는 등 국내 IT업계에 영향력 있는 인물로 이번 발언이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이씨는 오늘(26일) 페이스북에 “꽤 오래전부터 현재까지 지지하는 정당이 없었고 정치에 관심이 많은 편도, 혐오하는 편도 아니다”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노 의원과의 특별한 인연은 있는 것이 아니라서 이번 일이 있기 전까지는 어떤 분인지 잘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씨는 “그제 제주로 오는 비행기에서 여러 신문에 난 기사들을 보면서 정말 엄청나게 울었지만, 하루 지나고는 잊고 있었는데 오늘 아침에 일찍 일어나 페이스북을 보다가 이 동영상을 보고는 다시 한 번 눈물 콧물 흘리며 흐느끼고 울었다”고 말하며 진보정의당 창당대회에서 노 의원의 대회사를 하는 영상을 공유했다.


그러면서 “이 글 올리고 나서 정의당 홈페이지에 가서 온라인으로 당원 가입하려 한다. 제 인생에 처음으로 정당 당비를 내려고 한다. 그런다고 (노 의원에게) 미안한 마음이 없어지지는 않겠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 “물론 후일에 언젠가 제가 정의당에 실망해서 당비 내는 것을 멈추고 탈당을 하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정의당이 잘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씨가 공유한 글에는 정의당의 전신인 진보정의당 창당대회에서 노 의원이 당 대표 수락 등 대회사를 하는 영상이 담겨 있다.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보이지 않는 투명인간들을 위해 존재하는 정치인이 되고 싶었다”라며 원글 게시자는 영상 속 노 의원의 말을 다음과 같이 인용했다.


“이분들은 태어날 때부터 이름이 있었지만, 그 이름으로 불리지 않습니다. 그냥 아주머니입니다. 그냥 청소하는 미화원일 뿐입니다. 한 달에 85만원 받는 이분들이야말로 투명인간입니다. 존재하되, 그 존재를 우리가 느끼지 못하고 함께 살아가는 분들입니다”

김희애 남편 이찬진 "故노회찬 영상에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