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초유의 '셀프 대리수상'...가수 한사랑, 대종상 해프닝

by이데일리

초유의 '셀프 대리수상'...가수 한

대종상 영화제에서 수상자와 관련 없는 인물이 대리 수상을 하는 깜짝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에서는 영화 ‘남한산성’의 일본인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류이치 사카모토가 음악상을 수상했다. ‘남한산성’ 제작사인 싸이런픽쳐스 김지연 대표가 대리 수상을 위해 자리에서 일어났으나 다른 여성이 무대 위로 올랐다. 이에 김지연 대표는 객석으로 돌아갔고, 한사랑은 트로피를 받으며 “(류이치 사카모토가) 너무 바쁘셔서 제가 대신 나왔습니다. 저는 가수 겸 배우 한사랑입니다. 축하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이후 촬영상을 수상해 대리 수상을 위해 무대로 올라온 김지연 대표는 “시상식 진행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며 “제가 대리수상을 위해 참석했는데, 상관없는 분들이 수상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55회 대종상 시상식은 잦은 대리수상과 방송사고, 매끄럽지 못한 진행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