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민정 "4살 아들, 눈 빼고 나머지는 아빠 이병헌 닮아"

by이데일리

이민정 "4살 아들, 눈 빼고 나머지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배우 이민정이 남편 이병헌과 아들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이하 ‘미우새’)에서는 이민정이 결혼 후 첫 예능에 출연,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민정은 “결혼 6년 차다. 아들은 4살”이라며 “너무 예뻐서 다들 매일 빵빵 터진다. 할머니가 제일 좋아한다”며 웃어 보였다.


특히 이민정 이병헌 부부의 결혼식 사회를 봤던 신동엽은 “(아들) 돌잔치도 갔었다. 어린아이인데 비현실적으로 너무 잘생겼더라. 지금은 더 잘생겼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민정은 “(코) 위로는 나를 닮았다고 하고 전체적인 건 아빠를 닮았다더라”고 말해 어머니들의 부러움을 안겼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이민정에게 “(아들이)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 이해하고 있냐”고 묻자 “알아가고 있다. 이름을 말하면 사람들이 아니까. (누가) ‘잘 생겼다. 아빠가 누구니’라고 했더니 ‘우리 아빠? 유진 초이’라고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민정은 애정표현에 대해 “아버지가 경상도 분이다. 어느 날 ‘우리 딸은 나한테 팔짱도 안 끼나’ 이런 식으로 표현한다. 사랑하는 건 알지만 무뚝뚝한 아버지 밑에서 자라다 보니 ‘저는 아기 낳으면 표현을 많이 해줘야지’라고 생각했다”며 “아이랑 뽀뽀를 하면 아이가 ‘이번에는 아빠가 엄마한테도 해’라고 시키기도 한다. 아이 때문에 표현이 많다”고 답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