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광희 매니저 "일진 아니다"
해명에도 추가 폭로 등장

by이데일리

광희 매니저 "일진 아니다" 해명에도

황광희(왼쪽), 매니저 유시종 (사진=MBC 제공)

가수 겸 방송인 광희가 자신의 매니저 ‘일진설’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에는 광희의 매니저 유시종 씨가 의정부에서 잘 나가는 일진 중 한 명이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글에는 “지금에 와서 맞은 증거가 있는 것도 아니고 증거라고는 내 서러운 기억들뿐인데 그마저도 원래 때린 놈은 기억 못 하고 맞은 놈만 기억한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앞서 유씨는 2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광희 매니저로 첫 출연했다. 갓 전역한 광희를 마중 간 유 씨는 취재진에게 광희의 사진을 잘 부탁한다며 인사하고 광희의 전역을 축하하기 위해 케이크를 사서 선물하는 등 성실한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일진설’ 글을 남긴 이는 “‘전참시’ 1회 때부터 잘 봤는데 최근엔 박성광이랑 송이 매니저까지도 CF 나오던데 얘도 그럴 수 있다는 거 생각하면 피가 거꾸로 솟네요”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광희 소속사 본부이엔티 측은 26일 “광희 매니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자신은 소위 ‘일진’이 아니었으며 본인은 그런 일을 한 적도 없고 전혀 기억에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글을 올린 분께 확인하고 싶었지만, 개인정보 보호법 때문에 찾을 수 없었다. 게시자분이 소속사 이메일 등 연락을 준다면 직접 만나 자초지종을 듣고 싶다”고 설명했다.


공식입장이 발표된 후 한 네티즌이 추가 폭로를 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26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의정부중학교 56회 졸업생’이라고 소개한 게시자의 추가 폭로글이 게재됐다. 그는 “나는 유시종의 옆 반이었다”며 “직접적으로 당한 것이 아니라 기억이 정확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유시종의) 무리들이 약해보이고 순해 보이는 애들 괴롭혔던 것은 확실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네가 ‘전참시’ 하차하는 것은 딱히 원하지 않는다. 지금 열심히 사는 것이 죄는 아니다”라면서 “피해자들에게 진정 어린 사과는 해라”고 당부했다.


광희는 지난 2017년 3월 입대해 지난 7일 만기 전역했다.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