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백종원 무관?…SBS 연예대상에 뿔난 시청자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사진=‘2018 SBS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백종원이 무관이라고?” 시청자가 뿔났다. ‘SBS 연예대상’ 수상 결과를 두고 갑론을박이 오가고 있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8 SBS 연예대상’에서 ‘집사부일체’로 이승기가 대상을 수상했다. 이승기는 “제 능력으로 받는 상이 아니라 ‘집사부일체’에 출연했던 최고의 사부님들, 그분들의 연륜과 삶의 철학이 담긴 상”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아쉬움은 무관에 그친 백종원이었다. 백종원은 유력한 대상 후보로 꼽혔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올해 SBS 예능 부흥기를 선도한 프로그램이었다. 수요일 밤으로 편성 이동을 하며 해당 시간대 터줏대감인 MBC ‘라디오스타’의 11년 아성을 무너뜨렸다. 최근 홍은동 포방터시장 편의 홍탁집은 화제의 주인공이었다.


백종원은 지난 국감에 참고인으로 출석, 외식사업 시장의 개선점 등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골목식당’에서도 시도 때도 없이 관련 식당을 찾아 ‘번거로운’ 출연자이기도 하다. 그 광경을 카메라에 담아야 하는 제작진으로선 이 일정을 함께 맞춰야 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진정성이 이제 막 한 살이 되는 프로그램의 성공 비결이 됐다.


‘골목식당’을 푸대접했다는 것이 시청자의 지적이었다. 백종원과 함께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진행하는 조보아와 김성주는 각각 버라이어티 우수상, 베스트 MC상에 그쳤다. ‘골목식당’ 프로그램 차원에서 공로를 인정해줘야 했다는 주장도 있다.


백종원 본인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도 있다. 백종원은 언론과 인터뷰에서 수차례 ‘연예대상’에 대해 선을 그었다. 자신은 방송인이 아니란 이유에서였다. 이날 붐과 즉석 인터뷰에서 대상 후보로 꼽혔다는 말에도 “(대상 수상에)욕심이 전혀 없다. 오로지 ‘골목식당’”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