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홍준표, 유시민 '알릴레오' 견제?… "본래대로 길 가라"

by이데일리

홍준표, 유시민 '알릴레오' 견제?…

(사진=유튜브 홍카콜라TV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팟캐스트 방송을 시작하는 데 대한 논평을 전했다.


최근 유튜브 ‘홍카콜라TV‘ 운영을 시작한 홍 전 대표는 2일 공개한 영상에서유 이사장이 팟캐스트 ‘알릴레오’ 시작을 알린 데 대한 생각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먼저 “유시민 유튜브가 나오면 그 유튜브는 친북 좌파들의 반상회에 불과할 것”이라며 “아마 거기 일반인들은 안 들어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단시간에 많은 구독자를 모은 ‘홍카콜라TV’를 자찬하기도 했다. 그는 “시작 일주일 만에 구독자 13만을 돌파하고 조회수 300만을 돌파했다”며, “이것은 웬만한 종편보다 사회적 파급력이 더 커졌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수천억 들여 종편 운영을 해본들 홍카콜라TV보다 못하다”며 종편 방송사들을 깎아내리기도 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이 민주당을 옹호하는 내용의 방송을 하기보다 “본래 길을 가는 것이 좋다”며 정계 복귀를 경계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홍 전 대표는 “대중의 분노심만 자극하는 그런 특이한 재능이 있다”며 유 이사장을 비꼰 뒤, “그 재능으로 유튜브를 해보시라. 정권 홍위 방송을 하게 되면 친북 좌파 외에는 끌어당길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그러니 그렇게 하지 마시고, 본래대로 길을 가시라”고 요청했다. 그는 “지금의 스탠스가 유시민 의원은 가장 좋다”는 말도 덧붙였다.


다만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의 선거 출마 등 정계복귀가 현실화될 경우를 대비하는 발언도 덧붙였다. 그는 “민주당 대선주자가 되기 위해 유튜브 현장에 뛰어들어오시면 재미있는 공방전이 될 것으로 생각을 한다”며, “들어오시죠, 한 번 해봅시다”는 말과 함께 방송을 마무리했다.


한편 유 이사장의 팟캐스트 방송 ‘알릴레오’는 4일 밤 첫 방송을 시작한다. 첫 방송에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표, 유시민 '알릴레오' 견제?…

(사진=유튜브 홍카콜라TV 캡처)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