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함소원♥진화, 첫 딸 품에 안았다 "이름은 혜정이"

by이데일리

함소원♥진화, 첫 딸 품에 안았다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첫째 딸을 얻었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출산 현장이 그려졌다.


고령의 나이로 분만실에 들어간 함소원은 딸 엄살이(태명)을 자연분만으로 낳고 싶어했으나 결국 제왕절개를 하기로 결정했다.


수술대에 오른 함소원은 과호흡을 보이며 맥박이 빨라졌고, 진화는 그런 아내를 지켜보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무사히 수술을 마친 함소원은 3.32kg의 딸을 품이 안을 수 있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 박명수는 “내가 심장이 멈추는 것 같다”면서 감격했고, 다른 이들 역시 감사함을 나타냈다.


함소원은 아이를 본 뒤 “건강하냐”고 물은 뒤 기쁨 속 아이를 품에 안았다. 남편 진화와 양가 어머니들 역시 엄살이의 탄생을 진심으로 기뻐했다.


이어 진화의 어머니는 태어난 아이의 앞날을 축복하며 입원실을 꾸몄고, 함소원이 들어오자 “고생했다”며 애정을 표했다.


함소원은 이날 엄살이의 이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남편이 딸의 이름을 지었다. 중국어로 ‘후이쩡’, 한국어로는 혜정이다”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