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건강 악화로 집무실 닫았다?...부인 최명길 "당황스럽다"

[핫이슈]by 이데일리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건강 악화설에 부인인 배우 최명길이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최명길은 2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확치 않은 정보로 많은 분들이 걱정하셔서 (글을) 올린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오늘도 집에서 책 보며 함께 운동하며 열심히 잘 지내고 있는데 말이다. 확인도 되지 않은 사실을 이렇게 올려도 되는건지… 마음의 상처가 된다”며 “저희는 잘 지내고 있다. 걱정해주셔서 고맙다”고 썼다.


최명길은 이 글과 함께 김 전 대표와 함께 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남겼다.

김한길, 건강 악화로 집무실 닫았다?

김한길·최명길 부부(사진=김한길 인스타그램)

앞서 채널A ‘뉴스 TOP10’은 전날 김 전 대표가 최근 급성 폐렴 증세로 입원했으며, 악화된 몸 상태로 인해 옥탑방 집무실도 닫기로 했다고 전하면서 건강 악화설이 불거졌다.


김 전 대표는 지난 2017년 폐암 말기 진단을 받았다. 당시 담당의는 김 전 대표에게 시한부 판정을 내렸으나 신약 효과로 건강을 많이 회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한길, 건강 악화로 집무실 닫았다?

김한길·최명길 부부(사진=CJ ENM)

또 지난해 10월에는 tvN ‘따로 또 같이’에 최명길과 함께 출연해 일상을 공개하며 호전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 전 대표는 ‘따로 또 같이’ 제작발표회에서 “지난해 연말 건강이 안 좋았다. 많이 아팠다. 그때부터 최명길 제 아내가 24시간 제 옆에 늘 붙어 절 챙겨줬다”며 “이제 많이 건강이 회복됐다. 이제 따로 있을 시간이 됐다고 생각할 쯤 제작진이 제안을 해줬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2019.02.22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