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국회서 누운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靑청원 30만 돌파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자유한국당의 해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30만명을 돌파했다.


29일 오전 7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 참여인원이 30만명을 돌파했다. 한국당의 국회 패스트트랙 저지 사태와 함께 22일 등록된 이 청원은 시작 일주일도 안돼 청와대 답변 기준선인 20만명을 가볍게 넘어섰다.


특히 주말 사이 한국당의 회의장, 사무실 점거 행태가 각종 미디어를 통해 빠르게 전파되면서 여권 지지층의 적극적인 청원 참여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금요일까지 청원인원이 12만명 안팎에 그쳤으나 주말 이틀 동안 그 두배가 넘는 인원이 청원에 참여했다.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 ‘국민청원’ 등의 키워드가 네이버, 다음 등 주요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고 국민청원 게시판은 접속장애까지 겪고 있다.


청원인은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되었음에도 걸핏하면 장외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 하고 있다”며, 최근 한국당의 의사일정 거부로 소방관 국가직화 법안 처리가 지연된 점, 일부 의원들의 모욕성 막말, 원내대표인 나경원 의원의 역사관 등을 문제 삼았다. 청원인은 한국당 집권 시절 통합진보당이 정당 해산된 사례도 거론하며 “반드시 자유한국당을 해산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한국당은 현재 여야 4당의 선거제 개정안, 공수처 설치법안 등의 패스스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저지하기 위해 물리력을 동원하고 있다. 한국당 측은 법안 발의를 처리하는 의안과 사무실을 점거해 기물을 파손하는가 하면, 표결을 막기 위해 사개특위, 정개특위가 열리는 회의장 입구를 봉쇄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양측에서 다수 부상자가 나오는 등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