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지하철 2호선 얼마나
혼잡한지 어떻게 아는 거죠?

by이데일리

2호선 신형 전동차 혼잡도 표시의 비밀

신형 전동차에 무게 감지 센서 장착

서울교통공사, 확대할 계획

지하철 2호선 얼마나 혼잡한지 어떻게

(사진= 이미지 투데이)

지하철 2호선 얼마나 혼잡한지 어떻게

(사진= 이미지 투데이)

지하철 2호선 얼마나 혼잡한지 어떻게

(사진= 스냅타임)

지하철 2호선 얼마나 혼잡한지 어떻게

(사진= 스냅타임)

지하철 2호선 얼마나 혼잡한지 어떻게

(사진= 이미지 투데이)

지하철 2호선 얼마나 혼잡한지 어떻게

(사진= 서울교통공사 제공)

지하철 2호선 얼마나 혼잡한지 어떻게

(사진= 이미지 투데이)

지하철 2호선 얼마나 혼잡한지 어떻게

(사진= 이미지 투데이)

지하철 2호선 얼마나 혼잡한지 어떻게 아는 거죠?


“복잡한 2호선 퇴근길 고개를 들었더니 지하철 혼잡도 표시가 있어서 신기했어요. 근데 문득 칸별로 어떻게 알지? 카메라로 찍는 건지, 직접 세는 건지 궁금하더라고요” - 대학생 김라미 씨


지난해 9월부터 수도권 지하철 2호선에서는 칸 별로 혼잡도를 표시하는 신형 전동차를 도입했습니다. 신기해하는 반응과 함께 어떤 원리로 파악하는지에 대한 승객들의 의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스냅타임이 지하철 혼잡도의 비밀을 알아봤습니다.


신형 전동차는 0번부터 9번까지 칸 별로 얼마나 혼잡한지 알 수 있습니다. 이 비밀은 카메라나 직접 세는 것이 아닌 바로 무게에 있습니다.


신형 전동차에는 차량마다 무게를 감지하는 하중 감지 센서가 내장돼 있고 이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스크린에 반영하는 것입니다.


스크린에는 160명의 무게를 기준으로 79% 이하면 초록색(여유), 80%~129%면 노란색(보통), 130%이상일 경우 빨간색(혼잡)으로 표시됩니다.


하지만 이 혼잡도가 2호선 일부 열차에만 시행되고 있고 열차 내부에만 표시돼 실용성은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승강장이나 대합실에 혼잡도를 표시할 계획은 현재 없으며 전동차가 우선이기 때문에 2014년부터 2024년까지 노후화된 전동차를 교체하면서 이 같은 서비스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스냅타임 정성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