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스티벌] 특별 간호사로 취직 된 '라쿤' 어떤 사연이?

[라이프]by 이데일리

[이데일리 최민아 기자] 러시아 동물병원에 라쿤이 특별 간호사로 취직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쿤 ‘야사’는 수의사가 키우는 반려동물인데요. 어미를 잃고 길에서 떠돌던 야사를 수의사 알렉세이가 입양했다고 합니다.


알렉세이는 우연히 야사를 본인 동물병원에 데려왔다가 다른 동물들과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 일명 ‘특별 간호사’로 채용했다고 하는데요. 야사는 낯선 장소에 힘들어하는 동물들에게 긴장을 풀어주며 편안함을 제공해줍니다.


그러다 가끔 장난기 넘치는 동물에게는 주의를 주며 병원 내 군기반장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한다고 하네요. 이런 사연으로 현재 야사는 사람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러시아 동물병원의 스타가 됐다고 합니다.



2023.03.22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채널명
이데일리
소개글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