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킹덤' 전석호 입담 대방출…"주지훈 처음엔 어색, 배두나 역시 '월드 배'"

by이데일리

배우 전석호가 라디오에 출연해 ‘하이에나’와 ‘킹덤’, 주지훈에 관한 뒷이야기들을 털어놨다.

이데일리

(사진=‘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전석호는 7일 오전 SBS파워FM ‘장예원의 씨네타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전석호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에서 조범팔 캐릭터로 국내를 넘어 전 세계를 사로잡는 신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왕세자 이창(주지훈 분)과 함께 생사역(좀비)을 향해 칼을 휘두르며 맞서 싸우면서도 두려움에 벌벌 떨고 시종일관 의녀 서비(배두나)를 부르며 절규하는 등 징징대는 모습이 눈길이 끌면서 ‘조선시대 포켓남’에 등극했다.


그는 현재 주지훈과 ‘킹덤’에 이어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도 함께 출연해 그 기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극 중 송&김 시니어 어쏘 변호사 가기혁으로 분해 열연 중이다.


이날 전석호는 ‘킹덤’으로 전 세계 팬들 사이에서 ‘조선시대 포켓남’으로 떠오른 것에 대해 “저도 이렇게 될 줄 몰랐다”라고 놀라워했다.


이어 “요즘 ‘인생은 범팔이처럼’이라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다. 그리고 ‘하찮미(美)’. 놀랍지 않냐? 하찮은 사람도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세상이 왔다”라고 기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서비를 워낙 많이 불러서 한 편 분량은 나올 것 같다. 상황 속에서 자연스럽게 나왔다”며 “저도 찍으면서 너무한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서비 뒤에만 서 있더라”라고 너스레를 덜었다.


이내 전석호는 “‘킹덤’ 자체를 너무나 좋아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좋은 배우분들이 많이 나오니까 작품 전체를 좋아해주시는 거다”라고 공을 돌렸다.


‘킹덤’ 출연 이유에 대해선 “안 할 이유가 없었다. 단순한 좀비 이야기가 아니라 배고픔, 혈육 등 복합적으로 많은 게 거미줄처럼 얽혀 있다. 단순히 좀비를 쫓고 싸우는 게 아니라 그 안에 우리들이 살아가는 이야기가 있다. 그러면서 범팔 같은 하찮은 사람도 다뤄지지 않나”라고 밝혔다.


서비와의 로맨스 기대하는 반응에 대해서는 “저는 ‘월드 배(배두나)’와 할 수 있는 거라면 뭐든지 다 좋다”라고 대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촬영장에서도 ‘인간 비타민’이었다. 그는 “하루종일 떠든 거다. 현장이 너무 재밌다. 좋은 작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책임감도 있지만 현장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서로 배려도 많이 해주고 너무나 감사했다. 힘들어도 그냥 힘들기만 한 게 아니라 재밌다. 저도 재밌어서 계속 떠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팀워크가 너무 좋았다. (주)지훈 형, (배)두나 누나, (김)성규, (김)상호 형, (박)병은 형, (김)태훈 형, 악역이었지만 (류)승룡 형, (김)혜준이도 그렇고 너무나 재밌게 잘 맞았다”라고 자랑했다.


자신을 제외한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에 대해선 “다 재밌는 분들인데, 병은 형이 요즘 떠오르는 재밌는 분이다. 깜짝 놀랐다”고도 귀띔했다.


또한 주지훈은 ‘킹덤’에 이어 ‘하이에나’에서 주지훈과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하이에나’ 촬영 초반 연기할 때 서로 어색한 게 있었다. ‘킹덤’ 속에선 주지훈 형이 워낙 높으신 분이니까 말을 거의 안 섞었다. 그런데 ‘하이에나’에선 친구, 동료 관계로 나와서 저희 둘 다 뭔가 어색하더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이어 주지훈을 ‘대장님’이라고 부르며 “‘대장님’께서는 현장에서 다 신경을 쓴다. 되게 무뚝뚝한 것 같지만 사람들을 보고 듣고 이야기도 나눠주고 친근하게 다가간다”라고 말했다.


배두나에 대해선 “‘월드 배’ 누나 같은 경우도 장난 아니다. 괜히 ‘월드 배’가 아니었다”라고 치켜세웠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