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석준 "도경완 프리한다던데"...장윤정 "나도 못 들은 얘기를?"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장윤정이 남편인 도경완 아나운서가 프리랜서 전환을 고민한다는 소문이 있다는 말에 깜짝 놀랐다.


12일 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에서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한석준이 출연했다. 이날 한석준은 장윤정을 향해 도경완 아나운서가 프리 선언을 한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말했다. 한석준은 “그 얘긴 어디서 주워 들었는데...”라며 말끝을 흐렸고 장윤정은 “나도 못 들은 얘기를 들었냐”면서 충격받은 모습을 보였다.


이후 장윤정은 “만약 도경완이 ‘저도 프리를 해볼까요?’ 이러면 어떻게 대답해줄 거에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한석준은 후배인 도경완을 향해 “돈으로 장윤정을 이기는 건 되게 힘들어요. 사회적 지위나 명예로 대결(?)하라”는 깨알 조언을 하겠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한석준은 “장윤정과 예전부터 친했는데 결혼하고 싶은 상대는 ‘월급 받아오는 사람’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래서 ‘딱 그런 사람 만났네’라고 생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장윤정은 부부끼리 이야기를 나눈 후 도경완이 웬만하면 ‘프리’ 선언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