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강경화 "세월호참사 집단 트라우마로...현 정부는 다르다"

by이데일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세월호 참사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와 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과거를 성찰해 정부가 신속·투명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뉴시스)

강 장관은 13일(현지시간) 프랑스 공영 국제방송인 프랑스24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방역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한국에서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안정되고 있다”며 “신속하고 선제적인 대처는 우리 정부의 철학일 뿐 아니라 최근 경험들이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강 장관은 “2014년 304명이 숨진 페리선 사고 당시 정부의 매우 미숙한 대응이 있었고, 이 일은 한국인 전체에 트라우마로 남았다”고 세월호 참사를 언급했다.


또 “이듬해 메르스 사태 때도 초기 정부 대응이 불투명하고 (심각성을) 무시하는 듯해 비판을 받았다”면서 “현 정부는 재난 상황에 대비하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준비돼 있었다”고 했다.


강 장관은 “예방하기는 어렵지만 철저하게 대비해서 사람들의 고통을 최소화할 수는 있다”며 국민의 이동의 자유를 존중하면서도 확진자 동선 등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며 대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이동을 제한해야 하지만 한국 정부의 철학은 언제나 국민의 이동의 자유를 존중하는 것이었다”면서 “개방을 유지하는 것은 큰 노력이 필요한 일이지만 우리는 해내고 있다. 사람들은 어디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으며, 강제 봉쇄는 우리의 개방의 원칙에 반한다”고도 했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