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백종원, 돈가스집 '연돈' 언급…"제자 구해도 열흘이면 나가"

by이데일리

‘골목식당’ 백종원이 제주도(전 포방터) 돈가스집을 언급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수원 정자동의 세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수원 오리주물럭집은 방송 후 몰려든 손님들을 받느라 멘붕 상태에서 실수 연발했다. 음식이 늦게 나갈 뿐만 아니라 조리법 설명도 부족하고 복음밥 재료 역시 다 달라졌다.


이에 백종원은 오리주물럭집 고모와 조카에게 “오늘 온 손님들 다시는 안 올 것”이라며 “능력 밖의 손님들은 받지 말았어야 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포방터에서 제주도로 옮겨간 연돈을 언급했다. 돈가스집 사장 부부는 맛을 유지하기 위해 하루에 돈가스 100개만 파는 장인정신을 보여줘 더 유명해진 ‘골목식당’의 모범 케이스다.

이데일리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은 “돈가스 집봤냐. 손님 끊긴 건 이유가 있다. 고집 세고 장인정신도 있지만 맛을 유지할 수 있어서 그런 거다”라며 “100개 팔다가 180개까지 갔다. 사람이 들어와서 지금 몇 개 파는지 아냐. 130~140개로 다시 줄었다. 왜 그런지 아냐. 1000명씩 들어와서 면접을 봤는데 뼈를 묻겠다던 사람들이 열흘 만에 다 나간다. 못 해먹겠다고 다 나가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가니까 다시 줄이는 거다. 완벽한 음식을 못 대접한디까. 거긴 돈 벌기 싫겠냐. 하루에 500개 팔아도 되는 집이다”라며 “못 팔아서 180개, 140개를 팔았겠느냐. 그래서 내가 거길 존중하는거다. 기회도 주고. 석 달 넉 달 벌면 뭐하냐. 10년 벌어서 ‘우린 기회를 잡았어’ 라고 자신있게 이야기해야지. 멀리 보라”고 조언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