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강경록의 미식로드

국수·짬뽕·비빔밥·순대…가성비 '갑', 익산 맛집

by이데일리

제일고기국수의 국수와 숯불고기

신동양의 고추짬뽕와 물짜장

황등면의 황등육회비빔밥

중앙시장 정순순대의 순대국밥

이데일리

제길고기국수_물냉면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전북 익산 중앙로에 자리한 제일고기국수는 가성비 좋은 맛집이다. SBS ‘생활의 달인’에도 국수의 달인으로 소개된 곳. 일단 가격이 착하다. 물국수 또는 비빔국수와 숯불고기가 단돈 6000원이다. 물냉면 또는 비빔냉면과 숯불고기는 7000원이다. 맛의 비결은 ‘정성’이다. 말린 새우 대신 조리 과정을 거친 생새우를 사용해 감칠맛을 더하는 것이 비법이다. 국수의 달인이라고 하지만 면을 직접 뽑아 쓰지 않는다. 종업원 없이 부부가 운영하고 있어 일손이 모자란다는 이유다.

이데일리

신동양 고추짬뽕

평동로의 신동양은 ‘고추짬뽕’(7500원)으로 유명하다. 익산의 짬뽕은 중국 산둥성 지방의 음식인 초마면(채소와 돼지고기, 해물 등을 기름에 볶아 닭이나 돼지 뼈로 만든 육수를 넣고 끓인 국물에 삶은 국수를 말아서 먹는 중국음식)의 변형으로 시작했다는 게 정설이다. 고추짬뽕은 국물색은 희지만, 청양고추 등으로 매운맛을 낸다. 해산물과 채소 등이 적절하게 들어 있다. 매운데 자꾸 생각나는 맛이다. 물짜장(9000원)도 많이 찾는 메뉴다. 면발도 유독 쫄깃해 중독성이 강하다. 특히 뒤끝이 깔끔해 속 풀이 해장용으로도 일품이다.

이데일리

황등육회비빔밥

익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음식이 황등육회비빔밥이다. 비빔밥이라 불리지만, 정확하게는 비빈밥이다. 비벼 나온 밥이라는 뜻이다. 황등시장 인근으로 비빔밥집이 몰려 있다. 진미식당, 한일식당, 황등비빔밥집, 시장비빕밥 등이 유명한 식당이다. 식당마다 공통점도 있고, 차이점도 있다. 가장 큰 차이는 토렴이다. 한일식당 황등비빔밥(9000원)만 토렴을 하지 않는다. 또 네 곳 모두 육회를 사용하지만, 시장비빔밥은 비계를 섞는 것이 특징이다.

이데일리

정순순대의 순대국밥

중앙시장 부근 ‘정순순대’는 순도 100%의 진짜 피순대를 맛볼 수 있는 몇 안 되는 식당으로 유명하다. 정순순대의 가장 큰 장점은 신선도다. 당일 창자와 선지를 받아 바로 순대로 만든다. 순대를 만드는 과정이 간단치 않다. 뽀얀 육수를 내기 위해 밤새 사골을 고아야 하고, 대창을 깨끗이 씻어 선지를 넣고 찌는 등 유독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다. 고명의 가짓수도 많다. 순댓국은 토렴해서 내어주는 것이 특징. 국수를 좋아한다면 순대국수를 추천한다. 고기 반 국물 반의 푸짐한 뚝배기에 쫀득한 고기와 부드러운 국수를 말아먹는 맛이 특별하다. 순대국밥은 7000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