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민아, 선넘은 발언 논란…
서장훈 조언 ‘재조명’

by이데일리

기상캐스터 출신 김민아가 남성 중학생을 상대로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다.

이데일리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달 1일 정부가 운영하는 유튜브 ‘왓더빽 시즌2’에 출연한 김민아의 발언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SNS에서 화제가 됐다. 해당 영상에서 김민아는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수업을 받는 미성년자 A군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민아는 A군에게 “에너지가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느냐”라고 물었다. A군은 답하지 못하고 웃었다. 이에 김민아는 웃으며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느냐”라고 재차 질문했다. 김민아가 “집에 있어 좋은 점이 무엇이냐”고 묻자 A군은 “엄마가 집에 잘 안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있을 때 무얼 하느냐”고 묻기도 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김민아의 발언이 ‘성희롱’ 뉘앙스를 담고 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정부는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김민아는 이날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하였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며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촬영 당일 학생의 어머님과도 영상통화를 진행해 인사드렸었는데, 개인적인 연락처는 없어 조금 전 제작진을 통해 직접 사과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어머님을 비롯한 가족분들과 당사자 학생에게도 반드시 제대로 사죄드리겠다”라며 “제작진 통해 연락이 닿아 글 중간 내용은 수정 요청됐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왓더빽 시즌2’ 유튜브 영상 캡처.

김민아는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라며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라고 약속했다.


그동안 ‘선넘는 캐릭터’ 김민아의 방송 속 멘트는 아슬아슬했다. 유튜브 등에서 ‘욕’과 ‘19금 발언’을 거침없이 쏟아내 솔직한 매력으로 인기를 얻었기 때문이다.


김민아는 지난 3월 9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욕쟁이’ 콘셉트에 대해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당시 김민아는 “아침 뉴스에서 기상캐스터를 하고 오후에는 게임 방송 아나운서부터 다양한 유튜브 방송을 한다”면서 “그런데 시도 때도 없이 욕이 튀어나와서 고민이다. 원래 욕쟁이다. 본업과는 다르게 언어 습관이 바르지 않다. 하지만 방송에서 욕 해도 되는건지 고민이 된다”고 털어놨다.


김민아는 이수근과 서장훈 앞에서도 망설임 없이 욕을 내뱉었다. 이를 본 이수근과 서장훈은 “이건 진짠데?”라며 당황하기도 했다.


김민아는 “그런데 제가 욕하는걸 시청자들이 재밌어하고 좋아한다. 계속 ‘욕민아’로 러브콜이 들어온다. TV 예능에서는 어디까지 욕이 가능한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수근과 서장훈은 “이 캐릭터는 방송에서 하기 어려운 콘셉트이다. 너무 자극적이다. 아무리 예능이어도 욕설 및 비속어는 허용하지 않는다. 재미를 살리기 위해 한 번 정도 욕 할 수 있지만, 지속적으로 욕을 사용하면 안 된다. 유명해지면 시비거는 사람들이 나올 수도 있다”라며 ”좋은 재능이 있어 보이는데, 욕이 아니어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 같다. 욕 이미지에 집착하지 말아라“고 조언했다.


한편 JTBC 기상캐스터 출신의 김민아는 지난 3월 SM C&C와 계약을 맺고 ‘온앤오프’, ‘이십세기 힛-트쏭’ 등에 출연 중이다.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