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신박한 정리' 정주리 삼형제 육아 현실 눈물…신애라의 위로, 박나래의 선물

by이데일리

개그우먼 정주리가 ‘신박한 정리’를 통해 삼형제 현실 육아의 고충과 근황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의 절친인 개그우먼 박나래의 의미있는 꿀팁 전수와 뜻깊은 선물이 감동의 눈물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데일리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20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개그우먼 정주리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세 아이의 엄마인 정주리의 집에는 육아 용품이 가득했다. 매일같이 전쟁 같은 일상을 보내고 있는 정주리의 집엔 그 흔적이 엿보였다. 박나래는 “전 진짜 주리가 어른인줄은 알았는데 지금은 신처럼 보인다”며 충격에 빠졌고, 육아 경험이 있는 신애라만 정주리의 일상에 유일하게 공감했다.


정주리는 “장난감을 치워도 티가 안 나고 애들 옷을 정리해도 티가 안 난다. 내가 어디서 사는 지 모르겠다. 내가 애들 집에 얹혀사는 느낌”이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주방마저 아이들의 장난감으로 어지럽혀 있었다. 장난감 옆에 둔 꽃은 남편이 아닌 남편의 친구가 정주리의 생일 선물로 준 것이라 했다. 정주리는 “제 생일을 남편만 안 챙겨줬다”며 “어디 있어?”라고 영상편지를 보내 웃음을 유발했다.


정주리는 특히 냉장고 공개를 꺼려했다. 냉장고 안에는 유통기한 지난 음식들과 곰팡이 낀 식재료들이 줄줄이 나왔다. 정주리는 “그래서 날파리가 다니는구나”라며 민망해했다.


남편의 은신처인 서재도 아이들의 물건이 침범해있었다. 남편이 군대에 있을 때 정주리가 보냈던 편지들도 있었다. 남편은 정주리와 같은 극단에서 활동했다고. 정주리는 “비밀연애를 1~2년 정도 했다. 짜릿한 게 공연 끝나고 커튼콜 때 암막커튼을 치면 둘이 손을 잡는다”며 남편과의 연애시절을 회상했다.


정주리는 “남편 방은 없어도 된다”며 “남편이 처음 이사 왔을 땐 취미생활을 나름 했다. 그런데 지금은 창고가 됐다. 남편도 지금 자기 방에 들어가기 싫어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옷방도 빈틈없이 꽉꽉 채워져 있었다. 옷방은 정주리가 가장 문제라고 꼽은 곳이기도 했다. 정주리는 “옷을 어떻게 정리해야 할지, 뭘 버려야 할 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본격적인 정리 전 정주리는 “이 공간은 아이들을 위한 공간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해놓은 거에 만족스러웠다. 그런데 힘들더라”라고 털어놨다.


박나래와 윤균상이 정주리의 옷을 비우는 사이 신애라는 정주리의 냉장고 속 재료로 요리를 시작했다. 이날의 메뉴는 정주리를 위한 매운 갈치 조림과 쑥 부침개, 달래 볶음밥이었다.


신애라가 정성껏 차린 식사에 정주리는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식사 하면서 정주리는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정주리는 “체력이 안 따라준다. 몸이 힘드니까 마음도 예민해진다”며 “눈물이 갑자기 또르르 흘렀다. 남편이 왜 그러냐 했는데 이유를 모르겠다. 이게 좀 쌓였을 수도 있다”고 털어놔 절친 박나래를 안타깝게 했다. 물론 행복한 일도 그만큼 많았다. 정주리는 “혼자 살 때 불면증이 있었다. 근데 지금은 자려고 하면 네 사람의 숨소리가 들린다. 혼자 있는 게 무서울 때가 있는데 그런 게 없다”며 흐뭇해했다.

이데일리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마침내 정리가 끝난 날, 박나래가 정주리를 안내했다. 박나래는 샵까지 다녀온 정주리를 단번에 알아보며 탈바꿈한 그의 집으로 안내했다.


특히 박나래는 정주리의 집안을 둘러보는 내내 연방 ‘리액션 요정’으로 활약하며 감탄을 더했다. 정주리는 눈을 감고 집안에 들어서며 박나래의 리액션을 듣고 바뀐 공간에 대한 기대를 키웠고, 변화를 눈으로 확인할 때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다.


더욱이 그는 울컥하며 정리된 집만 보고도 감탄하는 정주리를 보며 함께 눈물을 보였다. 세 아이를 잘 키우고 깔끔하게 육아를 잘 해내고 싶어하는 친구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깊이 공감한 것이다.


깔끔해진 주방에 또 한 번 울컥했다. 정주리는 “남편이 늘 사람 좀 쓰라고 그랬다. 제가 혼자서 되게 악착같이 애 셋을 돌보는데 티가 안 난다. 해도 해도 티가 안 났다”며 눈물을 쏟았다. 이에 신애라는 “주리 씨를 보는데 지금이 딱 한계치겠구나 싶었다. 이제까지 열심히 살아오셔서 도움을 드리고 싶었다”고 정주리를 위로했다.


정주리는 “다들 사람 좀 쓰라고 한다. 근데 저는 그 돈도 아깝더라. 제가 지금 방송을 쉬고 있지 않냐. 내가 할 수 있는 한 조금만 부지런하면 다 할 수 있는데”라며 “나한테 어떻게 이겨내냐고 하는데 나도 못 이겨낸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박나래는 정주리를 위한 예쁜 원피스를 선물했다. 옷과 함께 담겨있던 박나래의 정성 가득한 편지에 정주리는 또 한 번 눈물을 쏟았다. 박나래는 편지를 통해 “이젠 세 아이 엄마이기 전에 무대를 날아다니던 멋진 동료 정주리로 보고 싶다. 넌 무대에 있을 때 가장 빛나”라고 정주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