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또 병원 간 아베…'각혈설' 확산 후 계속되는 '건강이상설'

by이데일리

병원 측 "6월 검진에 따른 추가 검사"

계속되는 건강 둘러싼 의문 커질 듯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정밀 건강 검진을 받은 지 2개월 만에 추가 검사를 받기 위해 입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또 한 번 건강이상설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도쿄 게이오 대학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구체적인 입원 이유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관저(총리실) 관계자는 건강 관리를 확실히 하기 위해 여름 휴가를 이용해 당일 검진을 받은 것이라며 통상적 검진이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사진=AFPBNews)

실제 아베 총리는 게이오대학 병원에서 6개월에 한 차례 정도 정밀 검사를 받는다. 그는 지난 6월 13일 건강검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예정에 없던 건강검진을 2개월 만에 다시 받은 것에 대해 의문점을 드러냈고, 아베 총리의 건강이상설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게이오대학 병원 관계자는 “지난 6월 검진에 따른 추가 검사”라고 말했다고 교토통신은 전했다.


아베 총리의 건강이상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아베 총리의 일정이 비어 있거나 한나절이라도 그가 미디어로부터 벗어나면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런데 지난달 아베 총리가 관저에서 “피를 토했다”는 주간지 보도가 나온 후 이런 현상은 더욱 심해졌다.


당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토혈 문제에는 즉답을 피한 채 아베 총리의 건강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13일 일본 TBS 방송은 아베 총리가 지난 4월 이후 눈에 띄게 걸음걸이가 느려졌다고 보도했다. 과거 총리 관저(일본의 청와대) 현관문에서 엘리베이터를 탈 때까지 걸린 시간이 평균 18.24초였지만 이달 들어 20.83초를 기록했다는 것이다.

이데일리

(사진=AFPBNews)

관저 상황에 밝은 한 소식통은 “아베 총리가 최근 피곤해하는 것은 총리실의 모든 관계자가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코로나19 정책의 잇따른 실패와 지지율 급락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후 아마리 아키라 자민당 세제조사회장은 16일 민영 후지 TV의 한 프로그램에서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상황에서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연일 일하고 있는 점을 거론하면서 “책임감이 강해 본인이 쉬는 것을 죄라고까지 생각하고 있다. 며칠이라도 좋으니 강제로 쉬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아베 총리의 건강이상설이 자주 제기되는 이유는 1차 집권 당시 건강 이상으로 전격 퇴진한 전력이 있다. 2007년 9월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 악화로 취임 1년 만에 사임했다. 아베 총리는 사임 당시에는 기능성 위장 장애 때문이라고 발표했었다. 이후 아베 총리는 정기적으로 의사의 진단을 받고 약을 복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생래적으로 장 기능이 원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0대 때 궤양성대장염 진단을 받았다. 궤양성대장염은 대장에 염증 또는 궤양이 생기는 질병으로 지금도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병으로 스트레스에 민감하다.


아베 총리는 2012년 2차 집권 후에는 건강 문제가 거론될 때마다 신약 덕분에 좋아졌다고 말해 왔다.


이에 일본 정계에서는 아베 총리가 궤양성대장염이 재발하는 것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관측이 유력하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

이데일리

(사진=AFP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