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오뚜기 장녀' 함연지, 생애 첫 타사 라면 시식…"아빠 미안해"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이자 배우 함연지가 타사 라면 시식에 나섰다.

이데일리

‘편스토랑’ 함연지(사진=KBS2)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함연지는 친구들과 함께 타사 라면을 먹어보기로 했다. 함연지는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로 잘 알려져있다.


함연지는 “경쟁사 라면들을 안 먹어봤다. 집안에서 먹으면 안된다고 정해진 건 아닌데 안 먹는 분위기다”고 털어놨다.


이날 함연지의 집을 찾은 친구들은 라면을 끓이며 “수프 먼저냐, 면 먼저냐”고 물었고 함연지는 “아빠에게 물어봤는데 상관 없다고 한다. 미세하게 달라지긴 하지만 맛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친구들은 “그러면 아버지는 어떻게 끓이시냐”고 물었고 함연지는 “아버지 함영준은 수프를 먼저 넣는다”고 대답했다.


생애 첫 타사 제품을 먹은 함영지는 비빔 라면을 먹고 “음”이라고 감탄했다. MC들은 “이런 반응 괜찮냐. 아버님이 보고 계실텐데”라고 걱정했고 함연지는 “꿀맛이다”고 연신 놀랐다. 친구들 역시 “리액션이. 아버지에게 연락 오겠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타사 제품을 먹어본 함연지는 “진짜 맛있더라. 가볍고 새콤 달콤 매콤 조합이 잘 어우러져있다”고 평가했다.


이후 짜장라면을 먹은 함연지는 “맛있어”라고 감탄했다. “오뚜기 제품과 비교하자면?”이라고 묻는 질문에는 “뭘 자꾸 비교하래”라고 발끈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라면 세 개를 맛 본 함연지는 “다 너무 맛있고 왜 인기 있는 라면인지 알 것 같다. 롱런한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또 먹을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모른다”고 회피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면 세 그릇을 깨끗하게 비운 함연지는 “너무 잘 먹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 “아빠 미안해”라고 애교 섞인 사과를 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