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쇼미9' 스윙스 "퇴물 글 보고 상처, 실력 증명"…가사실수 통과할까

by이데일리

래퍼 스윙스가 ‘쇼미더머니9’ 참가자로 지원한 계기를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Mnet ‘쇼미더머니9’ 방송화면)

지난 16일 첫 방송된 Mnet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9(이하 ‘쇼미9’)’에서는 그간 3번이나 프로듀서로 참여했었던 유명 래퍼 스윙스가 참가자로 등장해 모두를 집중시켰다.


스윙스를 심사하게 된 팔로알토는 “프로듀서를 3번이나 하고 지원자로 나오는 건 나라면 못할 것 같은데, 그 도전 정신이 대단하다”고 말했다. 다이나믹듀오 개코는 “스윙스가 나오는 건 생태계 파괴다. 타노스가 핑거 스냅하려고 나오는 것”이라며 놀랐다.


앞서 스윙스는 ‘쇼미더머니3’, ‘쇼미더머니777’, ‘쇼미더머니8’에서 프로듀서로 활동했다.


스윙스는 “제가 왜 여기 나왔는지 궁금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저한테 잃을게 많다고 하는데 제가 잃을게 무엇이냐”라며 “제가 인맥힙합을 한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인맥힙합? 무슨 나 왕따 출신이다. 그냥 몇 천명이 동시에 거짓말 하면 내가 그런 사람이 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작년에 받았던 가장 큰 상처는 댓글 중에 제 무대를 보고 ‘이 XX 예선전 나오면 떨어질 놈이다. 진짜 퇴물이다 하는 글을 보고 상처 받았다”라며 “나의 영원한 캡틴 아메리카 방패는 내 실력이다. 다른 건 다 괜찮지만 음악가지고 뭐라고 할거면 이번 만큼은 내가 가만히 있으면 호구다”라며 실력을 증명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스윙스는 콕스빌리와 예선전을 치렀다. 특히 콕스빌리는 그간 ’스윙스 저격 래퍼‘로 불려왔다. 콕스빌리는 과거 스윙스로 인해 탈락했으며 이후 디스곡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도 콕스빌리는 스윙스를 도발하는 랩을 했다. 이어 스윙스의 차례였다. 스윙스는 콕스빌리에게 손가락 욕설을 했고, 가사실수까지 저질러버렸다. 과연 스윙스가 실수를 넘기고 무사히 합격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