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이린·SM 사과에 에디터 '인성 폭로글' 삭제..."직접 만났다"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여성 연예인의 갑질을 주장한 15년 차 에디터이자 스타일리스트 A씨가 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사과하자 폭로 글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내렸다.


아이린은 지난 22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고 했다.


아이린은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면서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도 “직접 만나 사과했으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SM 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A씨는 인스타그램에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가까운 이들에게서 검증된 인간 실격+웃음 가면을 쓰고 사는 꼭두각시 인형+비사회화 된 ‘어른아이’의 오래된 인성 부재+최측근을 향한 자격지심과 콤플렉스+그 모든 결핍을 투명하게 드러내는 멍청함+처음 본 사람에게 바닥을 노출하는 안하무인”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미 그녀를 만나기도 전에 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며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의 내려놓았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지옥 같은 20여 분이었다”고 적었다.


A씨는 “의자에 앉아 서 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라며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맨 눈물이 흘렀다. 내가 무얼 위해서? 누굴 위해서? 돈을 벌기 위해서? 왜 이런 굴욕을 당하고 있는 걸까“라고 호소했다.


이어 ”인간 대 인간으로 이야기를 제대로 하고 싶었다. 그런데 그냥 사라졌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녹취를 했다. 그녀를 향해 행동을 취해야겠다“며 ”내가 할 수 있는 걸 모든 에너지를 동원해서 영리하고 영악하게 굴려볼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글을 마치며 ‘monster’, ‘psycho’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A씨의 저격 대상이 아이린이나 슬기 중 한 명이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다. ‘psycho’는 그룹 레드벨벳의 노래 제목이고, ‘monster’는 레드벨벳의 첫 유닛 아이린, 슬기의 노래 제목이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A씨가 과거에 아이린에 대한 칭찬 글을 올렸다며 아이린이 아닐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지만, A씨는 이내 아이린 칭찬 글을 포함해 레드벨벳 노래를 추천했던 게시글을 전부 내렸다.


이후 A씨의 폭로 글에 레드벨벳 전 코디네이터와 댄서, 레드벨벳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의 스타일리스트, 유명 포토그래퍼 등이 ‘좋아요’를 누르면서 의혹을 더해갔다.


이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선 아이린이 주연으로 촬영을 마친 한 영화 관계자의 글이 눈길을 끌었다.


해당 관계자는 SNS에 “최근 예쁜 걸로 유명한 친구와 영화를 촬영했다. 긴 시간 이곳에 몸담았고 그동안 수많은 배우들을 봐왔지만, 상상 이상인 친구였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영화 현장이 낯설어 그런가 싶었지만 그냥 인성이 그런 친구였다. 그런 걸 낯가림, 예민함이라는 단어로 포장하고 합리화 시키려고 하는 대단한 능력이 있었다”라며 “같이 다니는 막내 매니저가 어찌나 안쓰럽던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냥 하던 거나 잘하라. 안되는 역량으로 다른 데까지 어지럽히지 말고”라며 “스텝들 모두 말한다. 터질 게 터졌다고”라면서 글을 맺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