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여행] 제주 바다보다 앞선 숲의 아름다움을 보러가다

by이데일리

제주 중산간 숲길 탐방

제주에서 유일하게 ‘치유’라는 이름 붙은 숲

정겨운 숲길로 가득한 ‘서귀포 치유의 숲’

4계절 계절감 가득한 ‘서귀포 자연 휴양림’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글·사진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높고 파란 하늘. 따스한 햇볕, 그리고 신선한 바람. 제주의 가을은 여행하기 가장 좋은 시기다. 사실 제주는 어느 때 찾아도 각기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곳. 특히 이 무렵의 제주는 그저 걷는 것만으로도 마음에 위안을 얻을 수 있다. 특히 제주의 숲은 가을 정취가 물씬 풍길 뿐 아니라 그저 숨 쉬는 것만으로도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어 제주의 바다와는 또 다른 매력을 품고 있다. 그 중심에 한라산이 우뚝 솟아있다. 그 사면이 동서남북 흘러내려 바다까지 이어진다. 한라산과 바다 사이의 중산간 지대. 이곳에는 오름이 별처럼 뿌려져 있고, 제주의 숲이 숨겨져 있다. 여기저기 마음껏 활보하기 조심스러운 시기. 비밀스러운 제주의 숲에서 잠시 위안을 얻어보는 것은 어떨까.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유’하는 곳이라 이름 붙은 숲

이데일리

서귀포 치유의 숲 방문자센터 옆에 있는 치유샘

서귀포 치유의 숲. 제주의 숲 가운데 유일하게 ‘치유’라는 이름을 붙인 곳이다. 제주 바다보다 숲의 아름다움이 앞서는 몇 안 되는 미지의 숲이다. 그 크기만 무려 173ha(53만여평). 사실 자연림이 아닌 인공림이다. 1950년대 말과 1960년대 초 산림녹화 차원에서 조림했다. 당시 이곳은 화전민의 땅이었고, 그 뒤에는 목장 터였다. 지금도 숲 곳곳에는 소나 말을 방목하기 위한 ‘캣담’(잣성)이 남아 있다. 숲에는 100년생의 붉가시나무와 60년생 이상의 편백과 삼나무, 그리고 조록나무, 동백나무, 서어나무 군락지가 울창하게 들어서 있다.


숲으로 들어서자 자연스레 심호흡부터 나온다. 가슴을 펴고 맑은 공기를 몸 안 가득 들인다. 비 내리는 숲의 향기는 더 진하고 상쾌한 법. 답답했던 가슴 한켠이 한순간 뻥 뚫리듯 시원해짐을 느낀다. 이 나무들 사이로 10개의 숲길이 있는데, 이름이 참 정겹다. 가멍오멍(가며오며) 숲길을 중심으로 가베또롱(가뿐한), 벤조롱(산뜻한), 오고생이(있는 그대로), 엄부랑(엄청난), 산도록(시원한) 등 여러 갈래의 샛길이 있다. 듣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치유되는 듯한 이름이다.


본격적인 숲 탐방은 방문자센터에서부터다. 먼저 안내책자를 챙긴 후 길을 나선다. 탐방로 입구에는 나이 지긋한 안내원이 탐방객을 반갑게 맞이한다. “비가 와서 뱀이 나올 수 있으니 큰길로 가시라”고 주의를 준다. 입구 바로 옆, ‘치유샘’에서 가볍게 목을 축인 후 왼편의 노고록(편안한) 숲으로 들어선다. 목재 덱이 놓인 무장애 숲길로, 이름처럼 휠체어나 유모차 이동이 가능할 정도로 편안한 길이다.


노고록숲에서 나와 가멍오멍숲길로 들어선다. 이 길은 방문자센터에서 힐링센터까지 이어지는 길로, 치유의 숲의 중심길이다. 차량이 지날 수 있을 정도로 넓고 편안하다. 바닥에는 제주 화산송이가 깔려 있어 걷는 맛도 제법 좋다. 1.9㎞의 완만한 오름길. 중간중간 숨팡(쉼터)이 있어 쉬엄쉬엄 갈 수도 있다. 아름드리 편백과 삼나무 아래 통나무 의자나 누워 쉴 수 있는 나무 벤치가 놓여 있다.


숲속에서 불어오는 가을바람이 살갗을 간지럽힌다. 하늘을 덮은 나뭇가지에서는 빗물이 뚝뚝 떨어지고, 산새 소리도 간혹 들려온다. 마삭줄과 콩짜개덩굴이 뒤덮은 화산암은 어떤 조각가도 만들어 낼 수 없는 정원석처럼 보인다. 가만히 앉아 제주의 자연을 느껴본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여유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시 쉬었다 가라 손 내미는 숲


치유의숲에서 서귀포자연휴양림도 멀지 않다. 11115번 도로를 타고 서쪽으로 가다가 제주, 영실 방면으로 우회전해서 1100번 도로를 갈아타고 가면 서귀포자연휴양림이 있다. 해발 620~850m의 한라산 기슭에 위치해 있다. 숲의 넓이만 255ha(약 68만평) 달한다. 여기에 숙박시설과 운동시설 외에 최대 8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세미나실도 갖추고 있다.


봄에는 철쪽, 여름에는 시원한 개울물과 숲, 가을에는 아름다운 단풍, 겨울에는 설경 등 뚜렷한 계절적 감각을 느낄 수 있는 제주도 내 최고의 휴양림으로 꼽힌다. 최근에는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재충전의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휴양림 매표소 옆 생태관찰로로 발을 옮긴다. 숲의 싱그러움이 몰려온다. 치유의 숲과는 또 다른 숲의 향기다. 숲으로 들어갈수록 향기는 더 짙어진다. 이곳에는 세 갈래의 생태탐방 코스가 있다. 어울림 숲길(2.2km), 숲길 산책로(5km), 차량순환로(3.8km)다. 차량 순환로도 숲과 숲이 맞닿아 있다. 시간과 산책 강도에 맞는 숲길을 선택할 수 있다. 이마저도 힘들다면 차를 타고 한 바퀴 돌아볼 수도 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숲길산책로에서 법정악 전망대까지 이어지는 산책로는 3㎞에 이른다. 잘 정비된 나무 덱과 자갈길을 지나 땀이 송골송골 맺히고 옷이 젖어들 때쯤, 해발 700m 높이의 법정악에 도착한다. 드넓은 남태평양을 배경으로 한 서귀포 시내가 한눈에 들어온다. 구름 한 점 없는 날에는 푸른 바다 위에 떠있는 마라도를 볼 수 있다. 이곳에 서면 한라산 정상도 손에 잡힐 듯 가깝게 보인다.


다시 숨을 들이쉬자 훅하고 상쾌한 공기가 온몸에 스며든다. 한라산 중산간에서 보낸 숲길 한나절의 숲길 산책. 거친 숲을 가로지르며 쌓인 피로는 이미 사라진 지 오래. 오히려 몸은 가뿐해지고, 마음은 뿌듯해진다. 가로지르는 어려움은 온데간데없고, 오히려 몸은 가뿐해지고, 마음은 뿌듯해진다. 마치 지친 인생살이와 고된 살아남기에서 버텨낸 것에 대한 위로와 공감이 담긴 포옹처럼 다가온다. 한라산이 내게 준 작은 선물이었다.


여행메모


△여행팁= 서귀포 치유의 숲은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입장 전 발열 체크를 하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앞사람과 1m 이상 거리를 두고 걸어야 한다. 복장은 끈 있는 운동화나 등산화, 긴 옷이 편리하다. 평일 300명, 주말 600명으로 수용 인원을 제한한다. 서귀포 자연휴양림 숲탐방은 현장에서도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다. 최근 복합동을 제외한 단독·연립동의 10인 미만 객실 숙박을 허용했다. 또 숲속 야영장의 덱은 50% 수준으로 운영한다. 취재협조=제주관광공사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