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기덕 감독 측 "장례 관련 일정 아직…가족들도 경황 없어"

by이데일리

이데일리

김기덕 감독. (사진=연합뉴스)

김기덕이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로 타계한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지만, 그의 장례 관련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덕 측 관계자는 11일 이데일리에 “가족들도 너무 놀라 경황이 없는 상황이며 아직 장례관련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며 “상황을 정리한 후 추후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Delfi, BFM 등 외신은 한국의 거장 김기덕 감독이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은 지난 달 20일 라트비아에 도착했지만 5일 후 연락이 두절됐고 그 이후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러시아 아트독페스트 영화제 예술 감독인 비탈리 만스키 감독은 김기덕 감독과 연락이 닿지 않아 병원 등을 수색하던 중 그가 현지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했다고 전해진다.


이와 관련 김기덕 측은 “가족분과 확인한 결과 외신의 소식이 맞다고 한다”며 “가족들도 오늘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고 알렸다.


그의 사망 소식에 영화계는 충격에 빠졌다.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자신의 SNS에 “한국 영화계에 채울 수 없는 큰 손실이자 슬픔”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