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퀴즈' 강승구 경위 "모텔서 짜장면 주문, 데이트 폭력 직감"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사진=tvN)

이데일리

(사진=tvN)

‘유퀴즈’에 출연한 강승구 경위가 남다른 ‘촉’으로 데이트 폭력 피해자를 구했던 일화을 언급했다.


경기남부경찰청 기동대에서 팀장으로 근무 중인 경위는 3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92회에서 “112 종합 상황실에서 근무했을 당시 한 여자 분이 다짜고짜 짜장면 두 그릇을 주문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 여자분들은 장난전화나 허위전화를 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면서 “짜장면을 갖다 달라고 해서 처음엔 당황했다”고 했다. 이어 “점심시간이 지난 시간이었고 장소가 모텔이었다. 또 2그릇을 주문해서 2명이 있는 상황일 수 있겠다 싶었다”며 “‘혹시 남자친구한테 맞았냐’고 하니 그분께서 풀이 죽은 목소리로 ‘네’라고 답하더라. 그때 ‘아 이거 데이트 폭력이구나’ 싶었다”고 했다.


강 경위는 “당시 출동하는 경찰관들에게 중식당 배달원인 것처럼 들어가 달라고 당부했다. 실제로 경찰관들이 ‘배달 왔습니다’ 하면서 들어갔더니 여자분이 다친 상태였다더라”며 “결국 여자분은 병원으로 후송됐고 남자친구는 특수폭행으로 체포를 당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