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승연 "매니저가 모텔서 몹쓸 짓.. 투신하려 했다"

by이데일리

이데일리

강승연.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심야신당’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TV조선 ‘미스트롯’ 등에 출연한 가수지망생 강승연이 힘들었던 과거를 언급했다.


배우 겸 무속인 정호근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심야신당’에는 5일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제안 받았던 트로트 가수 강승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강승연은 TV조선 ‘미스트롯’과 KBS ‘트롯전국체전’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트로트 가수다. 강승연은 “아직 정식 데뷔는 하지 않았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주로 얼굴을 알렸다”고 말했다.


정호근은 강승연의 사주에 대해 “정이 정말 많다. 그러나 그를 표현할 말과 행동, 표정이 미숙하다”고 전했다. 이에 강승연은 ‘트롯 전국체전’에서의 일화를 말하며 공감했다.


강승연은 전 소속사에 대해 “회사에서 술자리가 너무 많았다. ‘내가 이걸 왜 해야 하지? 나는 하고 싶은 걸 하려고 왔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회사에서 성적으로 그런 일이 많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또 전 매니저에게 몹쓸 짓을 당했다고도 밝혔다. 강승연은 “제대로 된 엔터테인먼트사가 아니라 매니저와 1대 1로 체결하는 계약이 많았다”면서 “어쩔 수 없이 말도 안 되게 멀리 떨어진 행사장에 모텔 같은 데에서 지내야 할 때도 있었는데, 그런 상황에서 마주치는 (비윤리적인) 상황들이 있었다. 싫었다. 도와줄 사람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때 제 나이가 22살이었다. 너무 무서워서 차라리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게 낫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를 듣던 정호근과 황영진은 “아직도 그런 나쁜 사람들이 있다는 게 믿기 힘들다”며 강승연을 위로했다.


한편 강승연은 해당 일화에 이목이 쏠리자 한 매체에 “다른 피해자들이 생길까 봐 걱정된다. (함께) 일했던 다른 분들에게 연락이 가고 있다. 괜히 (당사자가) 아닌 분들까지 피해를 보는 것 같아 너무 당황스럽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