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스타' 주병진 "속옷회사 운영 당시 연매출 1600억"

by이데일리

이데일리
이데일리

방송인 주병진이 과거 속옷 회사를 설립해 성공 신화를 썼던 추억담을 꺼냈다.


주병진은 7일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속옷 회사를 20년간 운영했었다”며 “결국엔 국내 업계 1위도 했었고, 시장 트렌드까지도 주도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당시 연 매출이 약 1600억원에 달했다고 했다.


주병진은 “처음에는 많이 힘들었다”며 “테스트 할 사람이 없어 개그맨 후배들에게 속옷을 입혀 불편한 점을 찾아낸 뒤 제품에 적용하곤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광고 만들 돈도 부족했었다”며 “어떻게 하면 적은 돈으로 큰 효율을 낼 수 있을까 고민한 끝 스포츠 신문에 연재 형식의 만화 광고를 냈고, 그 뒤로 많은 사람들이 찾아보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화제를 불러모았던 광고 카피에 관한 에피소드도 밝혔다.


주병진은 “3편에 걸쳐 신문 전면 광고를 낸 적이 있다”며 “옷을 입고 찍은 첫 번째 광고에선 특정 날짜에 맞춰 ‘옷을 벗겠습니다’라는 카피를 넣었고, 두 번째 광고에선 상의를 탈의하고 ‘모두 벗겠습니다’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두 번째 광고가 나간 이후 시민단체에서 항의 전화가 오고 경찰서에서도 전화가 왔었다”면서 “그래서 마지막엔 제가 아닌 아이가 벗고 찍은 아기 돌 사진을 넣었더니 사람들이 웃더라. 덕분에 많은 분들이 제 브랜드를 알게 됐다”고 했다.


주병진은 “사실 돌사진 속 주인공은 제가 아니었다”면서 광고에 넣은 사진은 당시 회사 직원의 돌사진이었다는 비화도 밝혔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