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여정 "두 아들, 증오범죄 우려로 오스카 미국行 걱정…끔찍한 일"

by이데일리

"결혼, 미국 이주, 이혼 경험 지금의 자신 키운 원동력"

포브스 "윤여정, 아카데미 선두주자로 탄력" 전망

이데일리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 윤여정이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시상식 참석 계획을 밝힌 가운데, 미국에 사는 두 아들이 최근 불거진 아시아 증오 범죄 문제로 자신의 미국행을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매체 포브스와의 인터뷰에서 “제 두 아들이 한국계 미국인인데 LA에 사는 아들이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차 미국에 가려는 나를 걱정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여정은 “아들들은 ‘길거리에서 어머니가 다칠 수 있다. 어머니는 노인이라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아무도 모른다’ 하더라. 그들(증오범죄 가해자들)이 특히 노인을 노리는 이들도 있으니 경호원을 붙이자는 제안까지 했다”며 “내가 그들의 공격을 받을까봐 걱정하고 있는 것이다. 이건 끔찍한 일”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윤여정은 이어 ‘미나리’로 수상 후보에 오른 사실과 관련해서는 “한국에서처럼 연기를 했을 뿐인데 미국인들에게 이런 평가를 받을 거라 기대하지 못했다. 놀랐다”고 털어놓으면서도 “사실 나는 경쟁을 좋아하지 않는다. 배우들은 각자 다른 역할을 연기했고 이를 비교할 방법은 없다고 생각한다. 후보에 오른 5명이 사실상 모두 승자”라는 자신의 소신도 고백했다.


또 결혼과 미국으로의 이주, 이혼 등 생애적 경험이 현재의 자신을 키워준 원동력이 됐다고도 털어놨다.

이데일리

(사진=윤여정 영국 아카데미 수상 소감 화면 갈무리)

앞서 윤여정은 1970년대 배우로서 첫 전성기를 보내다 결혼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했다. 그 후 10여 년 가까이 미국에 거주하다 이혼 후 귀국해 다시 배우로서의 커리어를 시작한 바 있다.


윤여정은 포브스에 “과거 한국에선, 특히 여배우의 경우 결혼하면 경력이 끝났다”며 “나는 연기를 그만둘 생각이 없었는데 (결혼 후) 그냥 자연스레 주부가 됐다”라고 말했다.


이혼 경험에 대해서도 “그 당시까지 이혼은 주홍글씨 같았고 (나를 포함해 이혼을 겪은 여성이) ‘고집 센 여자’라는 인식이 있었다”라며 “그래서 난 텔레비전에 나오거나 일자리를 얻을 기회도 주어지지 못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두 아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어떤 역할이라도 맡으려 노력했고 과거 한때 스타였을 때의 자존심 따위는 신경 쓰지 않았다”라며 “그때부터 아주 성숙한 사람이 된 것 같다”라고도 회상했다.


아울러 “한국 영화 역사상 오스카(아카데미 연기상) 후보에 오른 사람이 없었다는 건 비현실적이면서 어떤 면에선 슬프다”면서도 “저는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 인생은 나쁘지 않으며 놀라움으로 가득하다”라고도 덧붙였다.


앞서 윤여정은 미국배우조합상(SAG)에 이어 최근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BAFTA Film Awards)에서도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거머쥐며 아카데미(오스카) 수상 가능성에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섰다. 이미 다른 현지 시상식에서 30여개의 연기상 트로피를 품에 안은 그인 만큼, 그가 미국 아카데미까지 점령할 가능성이 매우 높게 점쳐지고 있다.


윤여정의 인터뷰를 실은 포브스 역시 그가 오는 25일 열릴 아카데미에서 “선두주자로서 빠르게 탄력을 받고 있다”고 평가하며 높은 수상 가능성을 내다봤다.


한편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5일 미국 LA에서 열린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