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벤투호, 카타르 월드컵 8강시 역대 최대 78억원 포상금 받는다

by이데일리

이데일리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벤투호 축구대표팀 멤버들이 다가올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8강에 오르면 78억원에 달하는 포상금으로 받는다.


대한축구협회는 31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고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참가할 태극전사들으ㅟ 포상급 지급 기준을 확정했다.


지급 기준에 의하면 월드컵 최종엔트리에 포함되는 23명 선수들은 참가에 따른 기본 포상금 1인당 2000만원, 승리시 3000만원, 무승부시 1000만원씩 균등하게 받는다. 또한 16강 진출 시에는 추가로 1인당 1억원, 8강 진출시 2억원씩을 더 받는다.


16강에 진출할 경우 선수들에게 지급하는 포상금 총액는 최대 48억원에 이르고 8강 진출시에는 78억원에 달한다. 지급 기준으로만 놓고 보면 역대 축구대표팀의 국제대회 참가 사상 가장 많은 액수다. 벤투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 포상금은 선임 당시 계약에 따라 별도 지급하게 된다.


아울러 대한축구협회는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통과에 따른 포상금으로 총 33억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급 대상은 최종예선 10경기에 참가했던 선수 총 30명이다. 기여도에 따라 1억원, 8000만원, 6000만원, 4000만원이 각각 주어진다. 코칭스태프는 위 금액과 별개로 계약에 따라 지급한다.


또한 이사회에서는 국내 축구장의 인조잔디 품질을 개선하기 위해 내년부터 인조잔디 인증 제도를 실시하기로 했다. 인증을 원하는 인조잔디 제조업체가 신청을 하면 협회는 외부 시험기관에 의뢰해 공정 및 제품 검사를 실시한 후, 협회 인증위원회가 등급별 인증서를 발급하게 된다.


축구장을 관리하는 경기장 측에서 도 새로 포설한 인조잔디에 대해 협회에 인증 신청을 하면 같은 절차를 거쳐 경기장별로 등급을 매기게 된다. 협회는 인증제도가 정착되면 경기가 열리는 인조잔디 등급에 따라 대회 승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분과위원장 선임 결과도 보고됐다. 김판곤 위원장의 사임으로 공석이었던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에는 이용수(63) 현 협회 부회장이 위촉됐다. 이용수 신임 위원장은 2002 월드컵 당시 협회 기술위원장을 맡아 대표팀의 4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2014~2017년에도 기술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용수 부회장이 겸임하고 있던 기술발전위원장에는 미하엘 뮐러(57) 협회 전임 강사가 선임됐다. 독일 출신인 뮐러 위원장은 지난 2018년 대한축구협회 지도자 강사로 영입돼 한국에 왔다. 그해 10월 기술발전위원장에 위촉돼 2020년까지 활동한 적이 있다. 이번이 두 번째 기술발전위원장 선임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전력강화위원장 선임을 위해 지난 3월부터 10여명의 후보군과 접촉해 검증 작업을 했다”며 “최종적으로 3명을 추린 끝에 이용수 위원장을 최종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협회 측 관계자는 “축구 전반에 대한 높은 식견과 다년간의 해당 직책 경험, 국제 감각과 원만한 소통 능력을 가진 분이어서 카타르 월드컵 본선 등 각종 국제대회를 준비하는 우리 대표팀을 위해 크게 기여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또한 “뮐러 신임 기술발전위원장 역시 한국에서 업무를 시작한 이후 유소년 축구 발전과 지도자 교육 분야에서 그 능력과 성과가 충분히 인정돼 훌륭히 역할을 수행할 적임자”라고 언급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