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차체 키워 준대형 SUV들과 경쟁’… 링컨코리아, 노틸러스 신형 내놨다

byEV라운지

링컨코리아는 22일 신형 노틸러스를 공개하며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구형 모델 출시 이후 4년 만에 내·외관을 획기적으로 개선했으며, 준수해진 상품성으로 수입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시장에서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신차 공개행사에 참석한 데이비드 제프리 링컨코리아 대표는 노틸러스 출시를 “브랜드 모멘텀으로 삼겠다”고 강조하며 “노틸러스는 최신 기술력과 풍부한 편의 기능 등 상품성을 갖춰 국내 소비자들에게 만족감을 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신형 노틸러스는 구형 대비 차 크기를 키우면서 거주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전장은 85mm 전폭 15mm 휠베이스 50mm 각각 커지면서 준대형 SUV 수준까지 차체를 키웠다. 2열 거주 공간이 구형 대비 확실히 넓어져 활용도가 높아졌다고 볼 수 있다.

실내는 파격적인 대형 패널을 탑재해 차별화를 시도했다. 평범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뒤쪽으로 48인치 직사각형 패널을 설치해 독창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대형 패널에서는 다양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고 한다. ▲날씨 ▲네비게이션 등 개인화를 통해 내가 원하는 정보를 띄워 주행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김판수 포드코리아 제품 담당 부장은 “노틸러스는 KT와 협업해 개발한 네비게이션이 탑재됐다. 국내 최적화를 거친 만큼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링컨 차들은 풍부한 옵션을 탑재하는 편인데, 노틸러스 역시 다양한 편의 기능이 꼼꼼하게 장착됐다. 시트 마사지 기능, 레벨 울티마 고품질 오디오 시스템, ‘디지털 향’으로 명칭한 향기 시스템까지 차량 내부에서 보내는 시간의 안락함을 위해 다양한 옵션을 강화했다.

차량 성능은 2.0ℓ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252마력, 38kg.m를 발휘한다. 평범한 수치의 출력으로 기존 6기통 엔진에서 4기통 엔진으로 다운사이징 됐다. 날이 갈수록 강화되는 환경 규제에 맞추고 연비를 높이기 위한 결정으로 보인다.

승차감을 높이기 위해 어댑티브 서스펜션이 탑재됐으며, 12개의 센서가 차량 움직임, 조향, 가속·제동 등을 관찰한다고 한다. 주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링컨 코-파일럿 360시스템’도 장착됐다. 비상 제동 시스템, 차선 유지 보조시스템 등이 망라된 기능이다.

차량의 가격은 7740만 원으로 책정됐다. 노선희 포드코리아 마케팅·커뮤니케이션 총괄 전무는 “신형 노틸러스의 가격을 미국과 별 차이 없는 수준에서 책정했다. 나름대로 경쟁력 있는 가격이라고 생각한다. 소비자들의 다양한 기호를 충족시킬 수 있는 차량이라고 자신한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