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홍석천이 입양한 아이들, 재산 얼마나 물려받길래

by경기연합신문

홍석천, 이혼한 친누나 조카 두 명 입양한 이유

“나 죽으면 너희 재산” 홍석천 보유 재산 얼마길래?

방송인 홍석천과 그가 입양한 수양딸이 방송에 함께 등장하며 화제다.


앞서 홍석천 딸 홍주은은 2008년 호적에 올랐으며, 원래 친누나의 조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홍석천이 조카를 입양한 이유와 향후 그들이 물려받는 재산에 대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홍석천이 수양딸을 입양한 이유

27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에서는 홍석천이 입양을 선택했던 이유가 공개됐다.

방송에 따르면 그는 홍주은을 입양했고, 이유에 대해 ‘누나의 이혼’이라고 밝혔다.


홍석천은 누나가 이혼한 뒤 아이들 때문에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데 부담을 갖지 않길 바랬고, 또 아이들이 누나의 새 가족에게 천덕 꾸러기 취급받는 것도 싫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가 지치고 포기하고 싶을 때 힘이 되어준 건 두 조카였다”라고 말하며 재산 등의 현실적인 제안을 했다.

홍석천은 입양 당시를 회상하며 “삼촌이 재산이 좀 있는 것 알지. 갑자기 죽었을 때 입양을 안 하면 다른 사람에게 가고 입양하면 너네한테 갈 수 있다'고 했더니, 엄마와 이야기하더라. 조카들이 삼촌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홍석천, 조카들 향한 애정

해당 방송에서 방송인 안선영은 홍석천에게 “성이 바뀌는 것이다. 애들이 놀리면 어떡하나 걱정도 되겠다”고 물었다.


이에 홍주은은 “친구들이 오히려 부러워했다. 연예인 삼촌이 있다는 걸 부러워했고 응원한다고 해줬다”라고 답했다.

홍석천은 자신이 부모 노릇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조카들을 위해) 운동회, 졸업식 때 한 번도 못 가봤다. 나의 등장으로 친구들한테 혹시라도 왕따라던가 괴롭힘, 놀림을 당할까 봐 일부러 늦잠 잤다”며 조카이자 자식들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또 “너무나 많은 게 미안하고 너무나 사랑한다. 내 옆에 있어 줘서, 이 세상에 나와줘서 고맙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홍석천 재산은?

한편 홍석천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건물 두 채를 보유하고 있다. 두 건물은 연면적 330㎡(100평) 남짓한 꼬마빌딩이지만 각각 80억 원으로 추정되며 총 160억으로 시세가 평가되고 있다.

평소 자녀가 없던 홍석천은 자신이 갑자기 세상을 떠날 경우, 조카에게 재산을 상속하기로 결심한 것.


그런 홍석천과 함께 딸 주은도 명문 요리대학을 졸업한 뒤 홍석천의 뒤를 이어 요식업에 도전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한지훈 기자 gyn1411@gy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