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한국 부자 보고서

[투자]by 밸류체인타임스

@밸류체인타임스  2021 한국 부자 보고서

 

안녕하세요, 비즈니스와 경제 뉴스를 쉽게 알려드리는 밸류체인타임스 김유진 기자입니다.

오늘은 한국 부자들의 보고서에 대해 낱낱이 파헤쳐보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여러분은 이 보고서 기준으로 ‘한국 부자’이신가요?

혹은 ‘한국 부자’가 되실 분들이신가요?

 

부자의 기준은 사람마다 다릅니다.

반드시 어떠한 기준을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며, 이 KB경영연구소 보고서도 하나의 기준에 불과합니다.

여러분만의 기준을 세워 목표로 함께 돌진해 보세요! 

 

한국 부자보고서, 시작합니다.

 

| 1. ‘한국 부자’의 기준은 무엇인가요?

* 기준은 2020년입니다.

 

@밸류체인타임스  2021 한국 부자 보고서

이 보고서에서 말하는 ‘한국 부자’는 금융자산 10억 원 이상을 보유한 개인을 의미합니다. 한국 부자는 2020년 말 기준 39만 3천 명으로 2019년 말 35만 4천 명 대비 3만 9천 명이 증가했습니다.

2020년 한국 부자 수는 2019년 대비 10.9%p 증가했고, 2017년 14.4%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부자의 금융자산규모도 크게 증가했습니다. 2020년 말 기준, 한국 부자가 보유한 총금융자산은 2,618조 원으로 2019년 대비 21.6% 증가하며 역대 최고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밸류체인타임스  2021 한국 부자 보고서

 

​금융자산 기준

10~100억 원: 자산가

100~300억 원: 고자산가

300억 원 이상: 초고자산가

 

한국 부자의 90% 이상은 자산가, 7.2%인 2만 8천 명은 고자산가, 2.0%은 7,800명은 초고자산가에 해당합니다.​

자산가, 고자산가, 초고자산가가 보유한 금융자산규모는 2020년 말 기준 각각 916조 원, 498조 원, 1,204조 원으로 추정됩니다. 1인당 평균 금융자산은 66.6억 원이며, 자산가 25.7억 원, 고자산가 176.7억 원, 초고자산가 1,550억 원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 2. 부자의 자산 포트폴리오는 어떻게 될까요?

한국 부자의 총자산은 부동산자산 59.0%와 금융자산 36.6%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외 회원권과 예술품 등 기타자산이 일부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국 부동산자산 비중은 총자산이 많을수록 부동산자산 비중이 높았습니다. 부동산자산 비중이 1/2을 초과하는 부자는 총자산 30억 원 미만 부자 32.9%, 30~50억 원 미만 부자 83.9%, 50억 원 이상 부자 75.5%로 나타났습니다.

 

@밸류체인타임스  2021 한국 부자 보고서

 

총자산 50억 원 이상 부자의 평균 부동산자산 비중은 68.3%로 총자산 30~50억 원 미만 부자 64.5%에 비해 높았습니다.

총자산이 많을수록 주택, 상가 등 부동산 외에 다양한 금융상품 위주로 투자하는 경우도 일정 비율 존재하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 3. 한국 부자의 자산 포트폴리오는?

자산 포트폴리오는 거주주택이 29.1%로 가장 비중이 컸습니다. 주택가격이 급등하면서 거주주택 비중은 2019년 19.7%, 2020년 26.1%, 29.1%로 가파르게 상승했습니다.

유동성금융자산(12.6%), 빌딩/상가(10.8%), 거주외주택(10.6%), 주식/리츠/ETF(8.8%), 예적금(8.1%) 순입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주가지수가 급등하면서 올 상반기까지 주식시장에 가계 자금이 대거 유입되었고, 주식 비중이 예적금 비중을 넘어섰습니다. 2020년 67.5%에서 2021년 81.5%로 보유율이 급증했습니다.

​주택가격 상승으로 총자산 50억 원 이상 부자들은 거주주택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상승했습니다. 총자산규모가 클수록 거주주택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더 높은 자산의 다양성을 보입니다.

 

@밸류체인타임스  2021 한국 부자 보고서

거주주택 비중이 적은 총자산 50억 원 이상 부자의 포트폴리오에서는 빌딩/상가 비중이 14.4%로 총자산 50억 원 미만(6.7%)에 비해 2배 이상 큽니다. 총자산이 많을수록 안정적인 수익을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진 빌딩/상가 투자를 선호하고 있습니다.

총자산 50억 원 이상 부자의 거주외주택 비중은 13.6%로 전년에 비해 1.7% 상승한 반면, 총자산 50억 원 미만 부자는 7.2%로 올해 2.0%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거주외주택, 토지/임야, 회원권, 예술품, 채권 등에서 총자산규모별 보유율이 10%p 이상의 현저한 차이를 보였습니다. 총자산규모가 클수록 다양한 자산으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4. 한국 부자의 투자 성향은 어떠한가요?

자산을 관리하고 투자하는 행동을 결정하는 데 핵심 요인으로 작용하는 투자 성향에는 공격투자형, 적극투자형, 위험중립형, 안정추구형, 안정형이 있습니다.

​부자들이 어떻게 자산을 모았는지 궁금할 때 부자들의 투자 성향을 공부하는 것이 매우 도움이 됩니다.

 

@밸류체인타임스  2021 한국 부자 보고서

한국 부자는 2020년에 비해 공격 지향적 투자 성향이 강해졌습니다.

‘적극투자형+공격투자형’은 2020년 22.3%에서 2021년 27.5%로 5.2%p 증가했습니다. 금융자산규모별 ‘적극투자형’과 ‘공격투자형’ 비중의 합은 금융자산 30억 원 미만 부자 25.7%, 30억 원 이상 부자 32.7%로 금융자산이 많을수록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부를 증식하는 성향이 강했습니다.

 

| 5. 한국 부자의 금융자산은 어떤 비중으로 조성되었을까요?

‘펀드’와 ‘주식’은 전년 대비 투자금액을 늘렸고, ‘예적금’, ‘채권’, ‘투자/저축성 보험’은 투자금액을 유지했습니다.

금융자산 30억 미만 부자의 37.8%, 30억 원 이상 부자의 46.5%는 전년 대비 주식 투자금액을 늘렸습니다. 금융자산이 많을수록 주식투자를 더 확대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펀드는 30억 원 이상 부자(17.8%)가 30억 원 미만 부자(13.0%)보다 투자금액을 늘렸습니다.

예적금 투자금액을 늘렸다는 응답은 금융자산 30억 원 이상 부자(15.8%)가 30억 원 미만 부자(11.7%)보다 많았고, 투자/저축성 보험은 30억 원 이상 부자(14.9%)가 30억 원 미만 부자(10.7%)보다 투자금액을 늘린 경우가 더 많았습니다.

 

| 6. 한국 부자들이 선호하는 기타 자산은 무엇이 있을까요?

한국 부자들이 금융자산과 부동산자산 이외에 가장 선호하는 기타자산은 ‘금/보석’ 등이었습니다. 전체 부자의 84.0%가 2021년 금/보석 등에 투자했으며, 금융자산 30억 원 미만 부자(86.0%)가 30억 원 이상 부자(78.2%)보다 높게 나타났습니다.

 

@밸류체인타임스  2021 한국 부자 보고서

다음으로 선호하는 기타자산은 ‘회원권’으로 전체 부자의 57.3%가 회원권에 투자했다고 응답했습니다. 금융자산 30억 원 이상 부자(67.3%)가 30억 원 미만 부자(53.8%)보다 응답률이 높아 금융자산이 많을수록 회원권 투자를 선호합니다.

그림, 도자기 등 ‘예술품’의 경우, 전체 부자의 33.3%가 투자했다고 응답했으며, ‘암호화폐’에 투자한 부자는 전체 부자의 33.8%를 차지했습니다. 금융자산 30억 원 미만 부자 35.8%, 30억 원 이상 부자 27.7%를 기록해 금융자산이 적을수록 암호화폐 투자를 선호했습니다.

 

| 7. 한국 부자들의 수익 경험은?

부자들이 가장 많이 수익을 경험한 자산은 ‘주식(59.0%)’이었습니다. 금융자산규모별로 30억 원 이상 부자(60.0%)가 30억 원 미만 부자(58.7%)보다 수익을 경험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두 번째로 많이 수익을 경험한 자산은 ‘펀드’였습니다. 펀드투자로 손실을 경험한 경우는 9.4%에 불과한 반면 수익을 경험한 경우는 33.7%로 나타났습니다. 펀드 수익률은 금융자산 30억 원 이상 부자(40.3%)가 30억 원 미만 부자(31.3%)보다 높았습니다.

‘채권’의 경우, 전체 부자의 14.8%가 투자 수익을 경험했고, 금융자산 30억 원 이상 부자(21.2%)가 30억 원 미만 부자(12.3%)보다 수익을 경험한 비율이 높았습니다.

 

| 8. 한국 부자들의 투자 종목?

한국 부자들은 금융자산이 많을수록 투자하는 주식 종목이 많고, 해외 주식투자에 적극적입니다.

투자 종목이 10개 이상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금융자산 30억 원 미만 부자가 18.8%에 그치는 데 비해 30억 원 이상 부자는 34.9%를 기록했습니다.

해외 주식시장에 투자하고 있는 응답자 중 30억 원 이상 부자(25.9%)가 30억 원 미만 부자(17.0%)보다 8.9%p 높게 나타났습니다.

 

@밸류체인타임스  2021 한국 부자 보고서

투자 종목을 선정하는 의사결정 방법에서 금융자산 30억 원 미만 부자의 경우 ‘자신이 직접 결정’(39.1%)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30억 원 이상 부자는 ‘금융기관 직원 추천’(42.4%)을 고려하는 비율이 높았습니다.

금융자산 30억 원 미만 부자는 단기투자(39.1%), 30억 원 이상 부자는 중기투자(42.4%)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여러분은 ‘한국 부자’이신가요?

혹은 ‘한국 부자’와 비슷한 자산과 투자 성향을 갖고 계신가요?

 

이를 통해 자신을 반추해 보는 시간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김유진 편집장 드림.

투자자 유의사항: 이 콘텐츠에 게재된 내용들은 작성자의 의견을 정확하게 반영하고 있으며, 외부의 부당한 압력이나 간섭 없이 작성되었음을 확인합니다. 해당 글은 필자가 습득한 사실에 기초하여 작성하였으나, 그 정확성이나 완전성을 보장할 수 없으므로 참고자료로만 활용하시기 바라며, 투자 시 투자자 자신의 판단과 책임 하에 최종 결정을 하시기 바랍니다. 따라서, 해당 글은 어떠한 경우에도 투자자의 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2024.01.08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現) THE VALUE CHAIN TIMES 편집장 기업분석, 금융, 투자, 경제,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통한 올바른 저널리즘 보도를 추구합니다. 신뢰·혁신·가치·공정성을 토대로 지속 가능한 스마트 프로젝트 저널리즘을 보도합니다.
채널명
밸류체인타임스
소개글
現) THE VALUE CHAIN TIMES 편집장 기업분석, 금융, 투자, 경제,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통한 올바른 저널리즘 보도를 추구합니다. 신뢰·혁신·가치·공정성을 토대로 지속 가능한 스마트 프로젝트 저널리즘을 보도합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