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플란다스의 개'처럼…
70대 주인 지킨 반려견 '똘이'

byJTBC

앵커


'플란다스의 개' 이야기 아시지요. 주인을 끝까지 지킨 반려견 이야기인데 부산에서 이런 '충견'이 목격됐습니다. 술에 취해 길에 주저앉은 주인 할아버지를 깨우고,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한 '똘이' 입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부쩍 쌀쌀해진 밤, 인적이 드문 부산의 한 주택가입니다.


70살 민모 씨가 술에 취해 몸을 가누지 못하고 길바닥에 주저 앉았습니다.


그런데 반려견 한 마리가 곁을 지킵니다.


계속 짖어대며 사람들을 불러 모으기까지 합니다.


[행인 : 빨리 일어나라고 한다. 죽을까 싶어서 목을 끌어안고 뽀뽀하잖아.]


출동한 경찰은 민 씨의 반려견 '똘이'와 집을 찾아 나섰습니다.


어두컴컴한 골목길이라 애를 먹을 수도 있었지만 똘이가 앞장서서 안내하기 시작했습니다.


[가자, 가자, 가자!]


경찰이 뒤쳐지면 다시 돌아와 방향을 알려주듯 짖어준 덕에 15분만에 집을 찾았습니다.


[자! 들어갑시다. 옳지.]


똘이 덕분에 민 씨는 방 안에 편하게 누울 수 있었습니다.


[정종한/경위 (현장출동 경찰관) : 옛날에 '플란다스의 개' 봤다 아닙니까? 아주머니 2명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로 가족 없이 홀로 사는 민 씨는 똘이를 쓰다듬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고마워!]


구석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