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상직 의원 딸의 '오피스텔'과 '포르쉐'

byJTBC

JTBC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민주당 의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한 달 넘게 이 의원 일가를 취재 중인 JTBC 탐사기획1팀 기자들이 취재 과정을 하나하나 설명해드립니다. 방송 뉴스에선 다 말하지 못했던 세세한 것들까지 전해드립니다.

페이퍼컴퍼니 본사인 고급 오피스텔서 실거주 의혹

취재 과정에서 이 대표에 대한 새로운 의혹이 나왔습니다. 이스타홀딩스는 지난해 12월 본사 주소지를 서울 여의도의 한 고급 오피스텔로 옮겼습니다. 메리어트호텔이 입점해 있는 빌딩이었습니다. 전용면적은 약 128m²로 혼자 쓰기엔 꽤 큰 공간입니다. 근처 부동산에선 "비슷한 면적과 층수의 오피스텔 전세가는 약 9억 원, 월세는 보증금 5천만 원에 월 350만 원 정도"라고 했습니다.


오피스텔을 직접 찾아가 봤습니다. 오피스텔엔 '이스타홀딩스 본사'임을 알리는 어떠한 표시도 없었습니다. 건물 밖은 물론이고, 현관에 작은 표시조차 없었습니다. 일반적인 기업의 본사 사무실과는 너무 달랐습니다. 페이퍼컴퍼니임을 보여주는 또 다른 증거였습니다.



JTBC
JTBC

서울 여의도의 한 고급 오피스텔.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의 사무실도 이곳에 있다. 회사 본사임을 알리는 간판 등 어떠한 표시도 찾아볼 수 없었다.

부동산 등기부 등본을 확인해봤습니다. 이스타홀딩스나 이수지 대표의 이름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심지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목록에서도 해당 물건의 임대차 계약 기록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누구와 어떤 계약을 했는지 정확히 파악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회사 경영난 와중에 고급 오피스텔로 사무실을 옮긴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취재진은 이 대표의 움직임을 취재했습니다. 이 대표는 낮엔 밖으로 나갔다가 저녁에 돌아오는 모습을 반복했습니다. 아버지인 이상직 의원 소유의 서울 반포 아파트에 머물다가도 저녁엔 어김없이 오피스텔로 돌아오는 모습을 포착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상 실거주용으로 쓰고 있다고 의심하기에 충분했습니다.



JTBC
JTBC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가 오피스텔로 돌아오는 모습. 이 대표는 낮엔 밖에 나갔다가도, 저녁엔 어김없이 오피스텔로 돌아왔다.

"법인 본사인 오피스텔을 주거 목적으로 사용하게 된다면, 이 부분은 법인의 자산으로써 특정 개인에게 이득을 준 것으로 볼 수 있어, 업무상 횡령죄에 해당할 수 있습니다." (김원용 변호사)

이수지 대표의 출고가 1억 원짜리 포르쉐는 누구 겁니까?

이 대표가 타고 다니는 차량의 소유 관계도 확실치 않습니다. 이 대표는 출고가 약 1억 원짜리 포르쉐를 타고 다녔습니다. 직접 운전하는 모습이 여러 차례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차량 앞 유리 스티커엔 이 의원 자택 주소가 적혀있었습니다. 그런데 정작 이 의원 가족의 재산공개 내역에 포르쉐는 없었습니다. 카히스토리 조회 결과 해당 차량은 영업용도 아니었고, 명의 변경 기록도 없었습니다.



JTBC
JTBC
JTBC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가 타고 다니는 포르쉐의 모습. 이상직 의원 가족의 재산공개 내역에선 찾아볼 수 없었다.

국회의원 등 고위공직자는 성실하게 재산 신고해야

고위공직자는 성실하게 재산 신고를 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자녀 역시 마찬가집니다. '독립세대주'로 고지 거부를 하지 않는 이상, 상세히 신고해야 할 의무가 있는 겁니다. 김원용 변호사는 "선거에 당선될 목적으로 허위로 재산 신고를 하면 공직선거법에 저촉돼 법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취재진은 이상직 의원과 이수지 대표에게 구체적인 해명을 듣고 싶었습니다. 매일 같이 전화와 문자로 연락을 시도했습니다. 의원실도 찾아가고, 집에도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아무런 해명을 듣지 못했습니다. 혹시라도 이 글을 보신다면 언제든 연락 부탁드립니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관련 리포트


[취재설명서] ① 이상직 의원 딸 "잘 모르겠다"…대표이사인데도 모른다?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067/NB11958067.html


이윤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