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선수들과 하나' 크로아티아 대통령, 월드컵 또 다른 주인공

by쿠키뉴스

'선수들과 하나' 크로아티아 대통령,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 크로아티아 대통령이 또 한 번 화제를 낳았다.


크로아티아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러시아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와의 결승전에서 2-4로 패했다.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한 크로아티아 대표팀은 우승컵을 목표로 끝까지 싸웠으나 체력적 열세, 기량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좌절했다.


표정을 굳히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는 크로아티아 선수들을 향해 한 여성이 다가왔다.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장대비가 내리는 상황에서도 우산 없이 선수들을 차례대로 안아줬다. 그의 눈에도 눈물이 맺혔다. 우산 아래 서 있는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대비돼 더욱 주목 받았다.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이번 대회 16강전에서도 귀빈석이 아닌 일반 응원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며 대표팀을 응원했다. 4강 진출이 확정됐을 땐 직접 라커룸을 찾아가 선수들과 어깨 동무를 하고 노래를 부르는 등 기쁨을 만끽했다.


격의 없이 선수들과 어울리고, 그들과 감정을 공유하는 모습에 전 세계 팬들은 박수를 보냈다.


또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아름다운 미모의 소유자로도 유명하다. 1968년생으로 2015년 크로아티아 역사상 최초로 여성 대통령에 당선된 그는 미국 온라인 매체 하티스트헤즈오브 스테이트가 선정한 전세계 지도자들의 얼굴 평가에서 8위에 오르기도 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