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왕표, 담도암 투병 중 세상 떠나… 이동우에게 눈 기증 유언

by쿠키뉴스

이왕표, 담도암 투병 중 세상 떠나… 이동우에게 눈 기증 유언

쿠키뉴스

담도암을 진단 받고 투병 중이던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향년 64세로 세상을 떠났다.


유가족 측은 이왕표 대표가 4일 오전 9시 48분 별세했다고 밝혔다. 고인은 2013년 담도암 수술을 받고 최근 암이 재발하면서 치료를 받던 중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게 됐다.


특히 이왕표 대표는 수술을 앞두고 시각 장애인 개그맨 이동우에게 눈을 기증하겠다는 유언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이 된 이왕표는 '박치기왕' 김일의 수제자로 1975년 프로레슬러로 데뷔해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고인은 2009년과 2010년 종합격투기 선수 출신 밥 샙과 타이틀 경기를 치르기는 등 한국 레슬링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쏟아왔다. 고인은 2015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공식 은퇴식을 가진 바 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이다. 장지는 일산 청아공원이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쿠키뉴스 이영수 juny@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