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엄앵란 “저승에선 순두부 같은 여자 만나 구름 타고 놀러 다니길”

by쿠키뉴스

엄앵란 “저승선 순두부 같은 여자와 놀러 다니길”

쿠키뉴스

'저승에 가서는 못살게 구는 여자 만나지 말고 그저 순두부 같은 여자 만나서 재미있게 손잡고 구름 타고 그렇게 슬슬 전 세계 놀러 다니라고 얘기하고 싶어요.'


4일 타계한 고(故) 신성일의 부인 엄앵란이 마지막으로 남편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엄앵란은 이날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인생의 동반자로 55년을 함께 한 고인을 떠나보낸 심정을 밝혔다.


엄 씨는 고인을 두고 '대문 밖의 남자지 집안의 남자가 아니었다. 일에 미쳐서 집안은 나한테 다 맡기고, 자기는 영화만 하러 다녔다'며 '집에서 하는 것은 늦게 들어와서 자고 일찍 나가는 것밖에 없었다. 늘그막에 재밌게 살려고 했는데 내 팔자가 그런가 보다'라고 한숨을 지었다.


이어 그는 '우리 남편은 영화 물이 뼛속까지 들어서 까무러쳐서 넘어가는 순간에도 영화에 대해 이야기했다'며 '그걸 볼 때 정말 가슴 아팠다. 이런 사람이 옛날부터 버티고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 화려한 한국 영화가 나온다는 생각에 넘어가는 남편을 붙잡고 울었다'고 말했다.


또 고인은 차녀 수화 씨에게 마지막으로 '엄마한테 가서 참 수고했고, 고맙고, 미안했다고 해라'라는 유언을 남겼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존경할만해서 55년을 살았지 흐물흐물하고 능수버들 같은 남자였으면 그렇게 안 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엄앵란은 마지막으로 '우리 남편이 돌아가셨는지 확인하려고 제주도에서도 전화가 왔다. 어떤 남자는 울기도 했다'며 '그런 팬들의 변화를 겪고 나니까 우리의 가정사나 사생활은 완전히 포기할 수 있었다. 이 사람들 때문에도 열심히 살아야지, 흉한 꼴 보이지 말고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1964년 11월 세기의 결혼식을 했다. 두 사람을 보러온 하객과 시민이 4000여명에 달했다. 하지만 생활 습관 등의 이유로 별거를 시작했고, 신성일이 자서전에서 자신의 외도를 서슴없이 공개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두 사람이 이혼한 줄 아는 사람도 많았지만, 두 사람은 이혼하지 않았다.


2016년 엄앵란이 유방암 판정을 받은 후 절제 수술을 받는 등 투병하게 되자, 오랜 기간 집을 나간 신성일이 돌아와 엄앵란을 간호했다.


이후 지난해 6월 고(故) 신성일은 폐암 3기 판정을 받았다. 전남의 한 의료기관에서 항암 치료를 받아왔지만,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4일 새벽 향년 81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6일 진행되며 장지는 경북 영천이다.


임중권 기자 im9181@kukinews.com


쿠키뉴스 임중권 im9181@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