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성병숙 “전 남편, IMF로 100억 빚…지금은 소식 끊겨”

[핫이슈]by 쿠키뉴스
쿠키뉴스

연극배우 성병숙이 '전 남편이 IMF로 100억원대 부도가 났다'고 말했다.


성병숙은 지난 21일 방송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두 번째 남편과의 결혼과 이혼 과정을 털어놨다. 자신의 연극을 보러 온 남편과 연인관계가 돼 결혼했지만, 외환 위기로 남편의 사업이 부도가 나면서 이혼하게 됐다는 사연이다.


성병숙은 '(두 번째 남편과는) 8년 정도 같이 살았다'며 '당시 남편이 사업을 크게 했는데, IMF(외환위기)가 와서 100억 부도가 났다'고 말했다. 빚에 시달리던 남편이 도망을 제안했지만, 성병숙은 '나는 내 이름 석자가 중요한 사람'이라며 이를 거절했다고 한다. '최선을 다해 갚을 돈을 갚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집을 잘 지키고 있을 테니, 잘 해서 나를 구해달라고 했지만 잘 안 됐다'고 털어놨다.


지금은 남편과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 하지만 성병숙은 '나는 (방송에) 드러난 사람이니까, (남편이) 어디선가 보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쿠키뉴스 이은호 wild37@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8.22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채널명
쿠키뉴스
소개글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