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몽사몽 인터뷰' 김지수, 만취 상태로 40분 지각…5분 만에 퇴장

by엠스플뉴스

'비몽사몽 인터뷰' 김지수, 만취 상

김지수 (사진 = 나무엑터스)

배우 김지수가 또 다시 '술'로 인해 구설에 휘말렸다.


김지수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휴먼 코미디 영화 '완벽한 타인'에 대한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할 예정이었다.


약속된 시간이 됐으나 김지수는 나타나지 않았고 이에 영화 홍보사 관계자는 "김지수 현장 매니저가 연락이 안 된다. 배우가 뒤늦게 택시를 타고 오고 있다"고 해명했다.


결국 김지수는 예정된 시간보다 40분 가량 늦게 인터뷰 현장에 도착했다. 모자를 쓰고 입장한 김지수는 술이 덜 깬 듯 비몽사몽한 모습으로 "죄송하다"고 작게 말하며 자리에 착석했다.


김지수는 "술이 아직 안 깼다. 어제 시사회를 끝낸 뒤 회식 자리가 있었다. 영화에 대한 속상함과 고생담을 털어놓다 보니 술자리가 늦게까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16일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완벽한 타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던 바.


한 취재진이 김지수에게 술이 너무 많이 취한 것 같다며 태도를 지적하자 "맞다. 기분 나쁘신가보다. 저는 답변할 수 있으니 물어보라"고 혀 꼬인 말투로 답해 취재진을 당황스럽게했다.


결국 김지수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인터뷰를 취소하겠다. 오늘 새벽 3시까지 술자리가 이어졌는데 김지수가 너무 오랜만에 술을 마셔 아직 깨지 않은 것 같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