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최종훈 "수갑이 크롬XX팔찌"…전문가 "재판서 불리한 진술"

by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불법 동영상유포 혐의 및 뇌물 공여 혐의로 수사를 받는 전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이 수갑을 명품 브랜드로 칭한 사실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임에도 반성 조차 없는 최종훈의 태도에 주목했다.


최종훈은 지난 2016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당시 그는 지인들과의 단톡방에서 "크롬하츠(수갑) 꽤 아팠다. 안 차본 사람들 말도 마"라며 반성 없는 태도를 보였다. 크롬하츠는 미국 명품 악세사리 브랜드.


최종훈은 "(수갑) 차기 전에 1000만 원 준다고 했다"라며 경찰에게 뇌물을 주고 범행 은폐를 시도하기도 했다.


실제로 최근 수사에서는 최종훈이 금품을 제공하려고 한 정황이 포착됐지만 금액은 200만 원으로 그가 직접 단톡방에서 말한 1000만 원과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와 같은 심리에 대해 "아마도 경찰과의 유착이라는 게 얼마나 심각한 문제인지 몰랐던 것 같다"라며 "결국 재판을 받게 된다면 (최종훈의 발언이) 굉장히 불리한 진술이 될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그는 "허세를 부린 부분까지 비난할 수는 없다"라며 "그런데 문제는 허세가 지나쳐서 불법을 용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 대화는 상당히 문제가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종훈은 음주운전 적발 당시 현장 단속 경찰관에게 금품 공여 의사표시를 한 혐의로 지난 21일 불구속 입건됐다.


​[엠스플뉴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