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사람이좋다' 노유민 "딸, 6개월만에 610g으로 태어나…병원비만 1억↑"

by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그룹 NRG 출신 노유민이 바리스타이자 아빠로서의 삶을 공개했다.


24일 밤 방송된 MBC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노유민의 일상이 그려졌다.


7년 전 개업한 카페를 통해 바리스타로 변신한 노유민. 하지만 카페 개업은 단순한 부업이 아닌 생존을 위한 수단이었다고. 미숙아로 태어난 첫 딸 노아의 병원비와 생활비를 위해 아내와 함께 지금껏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엠스플뉴스

노유민은 유독 첫 딸 노아에게 지극 정성이다. 임신 6개월 만, 610g의 미숙아로 태어나 10개월 간 인큐베이터 신세를 지고 10여 차례 수술을 거쳐야 했던 탓이다. 노유민은 "태어난 병원에서 역대 두 번째로 작게 태어났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아내 이명천 씨 역시 "출산하고 나서 3일 정도 노아를 못 보러 갔다. 너무 무섭기도 하고 아이를 보는 게 두려웠다. 앞으로 얼마나 많은 일을 겪어야 할까. 잘 커서 건강하게 성인이 될 때까지 얼마나 많은 힘든 일을 겪어야 할까 싶었다"라며 두려웠던 그 때를 떠올렸다.


노유민은 "공식적인 치료비는 1억이 넘었다"고 회상했다.


출생 후 6개월까지 무수한 고비를 넘겼던 노아이지만 성장과 발달이 뒤쳐졌을 뿐 잔병 없이 건강하게 크고 있다고. 다만 약간 몸이 불편한 상황. 노유민은 "미숙아망막병증이 있어서 가까이 있는 것은 잘 보이는데, 멀리 있는 건 잘 안 보여서 시력 교정하는 안경을 쓴다"고 설명했다. 또한 노아는 근육 발달이 더뎌 오래 걷는 것을 힘들어 하지만, 노유민은 일부러 아이가 다리 힘을 기를 수 있도록 걸어서 등교 시키고 있다.


노유민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학부모가 된 감격을 아이의 일상을 담은 사진과 함께 SNS에 매일 게재하고 있다고. "같은 처지의 부모들에게 희망이 되고 싶었다"는 마음을 털어놨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