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불타는 청춘' 안혜경 "기상캐스터 합격 후 고시원살이…月 20만원"

by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불타는 청춘' 방송인 안혜경이 과거 기상캐스터 합격 시절을 떠올렸다.


15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최연소 새 친구로 여행에 합류한 안혜경이 과거 기상캐스터에 합격해 상경하던 시절을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평창 산골 소녀였던 안혜경은 지난 2001년 MBC 공채 기상캐스터에 합격하며 상경한 바.

엠스플뉴스

당시 상황에 대해 안혜경은 "2001년 12월, 서울에 왔는데, 집값이 너무 비싸더라"라며 고시원에 살았던 일화를 밝혔다.


안혜경은 "엄마 아빠가 기상캐스터 되는 걸 몰랐다. 시험을 붙고 나서 말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부모님께 이제 합격했으니 서울 가야 되니 돈을 달라고 했는데, 뭔 소리냐 집 해줄 돈이 없다며 가지 말라고 하더라. 합격을 하면 좋아할 줄 알았는데,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서울 간다고 하니 당황하더라"라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안혜경은 "방을 구할 돈은 없었고, 대학교 때 아르바이트했던 돈으로 고시원에 들어갔다. 창문이 있는 방은 25만 원이고, 없는 방은 20만 원이었다. 저녁에 들어와서 창문 볼일이 있을까라는 생각에 20만 원 방을 선택했다가 죽을뻔했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