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2018 중국 베이징모터쇼' 최초 공개 수두룩...주목할 '전기차·SUV' 8선

byIT조선

2018 베이징모터쇼가 4월 25일(현지시각) 언론공개일을 시작으로 개막했다. 5월 4일까지 중국 베이징 중국국제전람중심(中国国际展览中心,CIEC)에서 열린다. 이번 모터쇼 주제는 '새로운 시대를 향해(Steering to A New Era)'다. 전세계 14개 나라에서 1200여개의 업체가 참여했다.

 

'중국의 규모'를 상징하기라도 하듯 22만㎡ 면적의 전시 공간을 무려 1022대 이상의 차로 채운다. 세계 최초 공개만 해도 105대에 이른다. 아시아 최초 공개 차는 30대다. 브랜드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콘셉트카는 64대로 저마다의 미래를 그린다.

 

세계 최대 시장의 세계 최대 모터쇼 답게 전세계 거의 모든 완성차 업체를 만날 수 있다. 글로벌 자동차 회사와 중국 현지 회사와의 합자법인은 물론, 슈퍼카와 하이엔드 프리미엄 브랜드도 즐비하다. 합자로 기술력을 얻고, 자본력과 시장을 바탕으로 성장한 중국 토종 업체들의 위세도 당당하다.

 

흐름은 단연 SUV와 전기동력계다. 중국 신차 판매 중 40%가 SUV인 만큼 다양한 현상이 아닐 수 없다. 여기에 중국의 신에너지차(NEV) 정책으로 인한 전기동력계 장착 비율의 향상 역시 당연한 수순으로 여겨진다. 이 두개를 합친 개념인 EUV(EV+SUV)는 모터쇼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다.

'2018 중국 베이징모터쇼' 최초

BMW가 선보인 브랜드 최초의 EUV iX3 콘셉트는 5세대 BMW e드라이브 기술과 새 플랫폼을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200㎾급 전기모터를 얹고, 70㎾h 배터리가 장착됐다. 완전충전 시 400㎞(WLTP 기준)를 달린다. iX3에 사용되는 플랫폼은 내연기관은 물론, 전기동력계를 모두 품는다. 앞바퀴굴림, 뒷바퀴굴림, 네바퀴굴림 등 다양한 구동방식의 전환도 빠르다. iX3의 경우 전기모터와 변속기, 배터리, 전자장비 등의 모듈화로 확장성을 높였다.

'2018 중국 베이징모터쇼' 최초

혼다와 광저우자동차(広汽集団)의 중국합자법인 광저우혼다는 자사 브랜드 '이념(理念,Everus)'의 EV 콘셉트를 소개했다. 이 차는 2018년 출시가 예정됐으며, 중국 정부의 NEV(신에너지차)에 따른 e-모빌리티(전기동력차) 라인업 강화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또 2017년 혼다가 출자한 중국 카셰어링 기업 리치스타의 서비스를 통해서도 공급될 예정이다.

'2018 중국 베이징모터쇼' 최초

GM 산하의 뷰익 브랜드는 베리테6를 내놨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로, 4기통 1.5ℓ 가솔린 엔진과 두 개의 AC 영구자석 동기식 모터를 결합조합했다. 약 700㎞의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중국 상하이의 SAIC-GM 파워 배터리 개발 센터가 개발한 차세대 배터리팩을 넣었기 때문에 현재 판매 중인 주행거리연장전기차(REEV) 쉐보레 볼트(Volt)보다 긴 주행거리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2018 중국 베이징모터쇼' 최초

도요타는 중국 주력 준중형 코롤라와 레빈에 PHEV 동력계를 채용했다. 역시 중국 정부의 NEV 정책에 호응하기 위해서다. 전기모터 단독 주행으로 50㎞를 잘릴 수 있다. 도요타 최초의 해외 생산 PHEV로, 2019년부터 중국 현지 공장에서 만들어질 예정이다.

'2018 중국 베이징모터쇼' 최초

영국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 마틴은 브랜드 최초의 EV를 발표했다. 4도어 스포츠카 라피드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라피드 E다. EV 동력계는 영국 윌리엄스 어드밴스드 엔지니어링과 공동 개발했다. 애스턴 마틴이라는 브랜드에 걸맞는 고성능을 추구하는 것이 특징이다. 2019년부터 생산에 들어가며, 생산 대수는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018 중국 베이징모터쇼' 최초

아우디는 큰 차를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를 고려해 Q5의 휠베이스 확장형인 Q5 L을 내놨다. 일반 모델 대비 휠베이스가 88㎜ 늘어나 뒷좌석 레그룸도 110㎜ 길어졌다. 적재 공간은 일반형과 동일하다. 기본 550ℓ에 시트를 접으면 1550ℓ까지 늘어난다. 2.0리터 TFSI 엔진에 7단 S트로닉을 조합하고, 네바퀴굴림 시스템 콰트로를 채용한다. 엔진 성능에 따라 트림을 나누고, 편의품목에 따라 디자인, 스포츠, 스포츠 플러스 등으로 구분한다.

'2018 중국 베이징모터쇼' 최초

폭스바겐은 신형 투아렉의 등장을 알렸다. 새 디자인 기조에 따른 강인한 외관 폭스바겐 특유의 주행성능, 다양한 편의 및 안전장치가 강점이다. 첨단 커넥티비티 기술도 갖춰 플래그십 다운 상품성을 확보했다. 야간에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사람과 동물 등을 감지하는 나이트비전 어시스턴스, 시속 60㎞까지 차선 유지를 돕는 로드워크 레인 어시스트, 전방 교차로 상황을 파악해 반응하는 프론트 크로스 트래픽 어시스트, 카메라와 연동하는 LED 매트릭스 헤드램프 등을 채용했다.

'2018 중국 베이징모터쇼' 최초

기아차는 중국 전략 SUV '이파오(奕跑)'가 메인이다. '크다, 아름답다(奕)'의 의미와 '달린다(跑)'라는 뜻을 이름에 담았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스토닉과 궤를 같이 하며, 크롬 도금 라디에이터 그릴, 역동적인 루프 라인으로 개성을 살렸다. 간결한 실내는 버튼 시동 스마트키,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 전동 선루프, LED 램프, 가죽 시트 등으로 중국의 젊은 소비자를 유혹한다. 2018년 하반기에 중국 시장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IT조선 박진우 기자 nicholas@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