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 세계가 주목한 방탄소년단, 발자국마다 새로운 K팝 역사

by뉴스핌

올해 가요계의 커버스토리는 방탄소년단(BTS)이 장식했다. 국내는 물론, 전 세계를 무대로 괄목할만한 성장과 성과를 이뤄내며 한국 가요의 새로운 역사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이제는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영향력 있는 그룹이 됐다.


방탄소년단은 올 한해 유독 바쁜 행보를 보였다. 그리고 그들의 발자취는 모두 신기록이 됐다. BTS는 올해 지난해부터 이어진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시리즈를 이어갔다. 지난 5월에는 ‘전-티어(轉-Tear)’, 8월에는 ‘결 앤서(結-Answer)’를 발표했다. 각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와 ‘아이돌(IDOL)’로 국내 차트는 물론, 미국 빌보드 메인차트까지 접수하며 연일 신기록을 쏟아냈다.

전 세계가 주목한 방탄소년단, 발자국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뉴스핌DB]

‘전-티어’ 앨범은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인 ‘빌보드 200’ 1위, 싱글차트 ‘핫 100’ 10위로 진입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결-앤서’ 역시 ‘빌보드 200’ 1위를 기록하며 두 장의 앨범 모두 정상에 올렸다. 이번 기록은 2006년 이후 영어가 아닌 외국어로 된 앨범 중 최초 1위 기록이다.


빌보드 외에 각종 해외 시상식에서도 방탄소년단의 성적은 가히 대단했다. 이들은 트로피를 품에 안음과 동시에 신기록을 수립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5월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2년 연속 수상, 지난 10월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유럽 최대 음악 시상식 ‘2018 MTV 유럽 뮤직 어워드’에서 ‘베스트 그룹’, ‘비기스트 팬’ 부문 2관왕, ‘2018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4관왕을 기록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한국 가수 최초 뉴욕 시티 필드 스타디움 공연, UN 총회 연설, 미국 타임지 표지 장식 등을 통해 전 세계적인 영향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현재 앨범보다는 스트리밍 위주로 재편된 국내 음악 시장에서도 방탄소년단은 음반 판매량으로 두각을 나타냈다. 가온차트가 지난 6일 발표한 ‘2018년 11월 앨범차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2013년 6월 데뷔 이후 5년6개월여 만에 누적 판매량 1002만3081장을 기록했다.

전 세계가 주목한 방탄소년단, 발자국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뉴스핌DB]

이는 데뷔 이후 5년 6개월 만에 이룬 성과로 2000년 이후 데뷔한 한국 가수 중 최단 기간 1000만장 돌파 기록이다. 또 2018년 1월부터 11월까지 앨범 판매량 기준 500만3455장을 기록, 가장 많은 앨범을 판매했다.


특히 ‘결-앤서’는 지난 8월24일 발매 이후 11월까지 216만9519장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 가온차트 누적 집계 사상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월드투어도 엄청난 성과를 거두며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8월 서울에서 시작한 ‘러브 유어셀프’ 월드투어를 통해 방탄소년단은 미국, 캐나다, 영국,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등 11개 도시에서 22회 공연을 펼쳤다. 특히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스타디움 공연을 펼치며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갔다.


올해 이들의 활약 중 가장 주목할만한 이정표는 바로 ‘최연소 문화훈장’ 수상이다. 지난 2016년 대중문화예술상 문화체육부장관 표창을 받은 바 있는 방탄소년단은 올해 역대 최연소 문화훈장을 받으며 명실상부한 최고의 한류 홍보대사임을 증명했다.

전 세계가 주목한 방탄소년단, 발자국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뉴스핌DB]

방탄소년단은 2018년 미국 빌보드 연말 결산에서 ‘톱 아티스트’ 8위 및 ‘톱 아티스트 듀오/그룹’ 부문 2위 등에 오르며 한국 가수 최고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 이 밖에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선정한 ‘블룸버그 50’ 명단에 한국 가수 최초 이름을 올렸다.


이때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입에서 공통적으로 나온 단어가 있다. 바로 공식 팬클럽 ‘아미’의 이름이다. 방탄소년단은 수상을 할 때마다, 무대에 오를 때마다 모든 공을 아미에게 돌리며 무한한 영광을 전했다.


현재 탄탄대로를 걸으며 모든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방탄소년단. 이들은 최근 열린 ‘2018 MAMA’ 대상 수상 소감을 통해 그간 느낀 압박감, 부담감을 토로하며 눈물을 쏟아 모두를 충격에 빠지게 했다. 멤버 진은 “올해 초에 저희가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저희끼리 얘기를 하면서 해체를 할까, 말까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들은 부담감과 압박감을 털어내고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다시 7년 재계약을 체결하며 앞으로의 미래를 함께 약속했다. 그리고 앞으로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가 써내려갈 향후 행보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