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카드 매출로 본 단풍의 경제학…'이 산'에 무슨 일이?

by뉴스웨이

뉴스웨이

오늘의 카드뉴스포토슬라이드 이동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숲이 우거진 산은 계절마다 다른 색깔을 나타냅니다. 산마다 숲을 구성하고 있는 나무의 종류가 다르기 때문에 계절별로 보여주는 매력도 제각각인데요. 각 계절별로 어느 산에 사람들의 발길이 더 많이 이어질까요?


오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주변 상권의 매출도 올라갑니다. KB국민카드에서 국내 16개 주요 산의 상권에서 사용된 자사 신용 및 체크카드 금액을 분석, 계절별 매출 비중 차이를 확인했습니다.


최근 1년을 기준으로 녹음이 우거진 여름(6~8월) 매출이 비중이 가장 큰 산은 월악산입니다. 연간 매출 중 45%가 여름에 발생했습니다. 치악산이 39%로 뒤를 이었습니다.


12월부터 2월까지 겨울 매출 비중이 가장 높은 산은 덕유산으로, 연간 매출 중 51%가 이 기간에 집중됐습니다. 덕유산의 뒤를 이은 산은 태백산으로 29%의 매출이 겨울에 발생했습니다.


산에 사람이 가장 붐비는 계절은 가을일 텐데요. 특히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기간이 되면 16개 산의 상권 매출이 37%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매출이 가장 많이 증가한 업종은 음식점으로 단풍이 절정을 이루기 전보다 매출이 42% 올랐습니다. 이어 카페 27%, 슈퍼를 포함한 편의점의 매출은 19%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산별로 단풍 절정기 매출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내장산으로 증가율이 235%에 달했습니다. 이어 주왕산 116%, 오대산 66% 등 단풍구경에 나선 사람들이 많이 찾는 산들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최근 1년간 가을 매출액 비중이 가장 큰 산도 내장산입니다. 연간 매출액 중 59%가 가을에 집중됐으며, 특히 단풍이 절정기가 있었던 11월 매출이 32%에 달했습니다.


계절에 따른 산 주변 상권 매출 변화를 알아봤습니다. 벌써 단풍 절정이 시작된 산도 있는데요. 올해 단풍철에는 어느 산 주변 상권의 매출이 들썩일까요?


이석희 기자 se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