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연봉킹’ 모여라…
업계별 보수 1위는?

by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기업 임원 중 지난해 보수를 가장 많이 챙긴 ‘연봉킹’은 160억1100만원을 받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입니다. 그렇다면 각 산업별 연봉킹은 누구일까요?


국내 게임 및 포털업계의 연봉킹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차지했습니다. 급여는 17억2500만원에 불과(?)했지만 리니지M 성공으로 인한 인센티브 등 상여금 포함 총 138억3600만원의 보수를 받았습니다.


제약·바이오업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주인공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급여 9억1400만원에 상여 2억8340만원, 기타 근로소득 1억4100만원 등 총 38억8900만원을 수령했습니다.


급여 11억5000만원, 상여 23억5000만원과 기타 근로소득을 포함해 총 35억600만원을 받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통신업계의 보수 1위.


증권업계 1위에는 김진영 하이투자증권 부사장이 이름을 올렸는데요. 급여는 2억5100만원이었지만 사업 성과급 24억4200만원 등을 더해 총 27억100만원의 보수를 챙겼습니다.


보험업계 ‘연봉킹’은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으로 급여 7억8200만원, 상여 17억7100만원 등 총 25억5800만원을 받았습니다.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은 국내 카드업계 임원 중 가장 많은 금액을 받았는데요. 원 사장의 보수는 급여 9억1500만원, 상여14억 6700만원, 기타 6400만원 등 총 24억4600만원.


건설업계 보수 1위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이사는 지난해 급여 7억9800만원, 상여 7억3400만원, 기타 근로소득 7300만원 등 총 16억500만원을 지급받았습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몇몇 업계의 ‘연봉킹’과 지급받은 보수를 알아봤는데요. 총 금액도 금액이지만 급여를 뛰어넘는 각 임원들의 상여금에 눈길이 갑니다.


이석희 기자 se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