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상식 UP 뉴스

10년 만에 흑자 낸 티몬…기준 된 ‘에비타’란?

by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창립 10년을 맞은 티몬이 처음으로 월간 흑자를 달성했습니다. 지난달 티몬이 집계한 영업이익은 에비타(EBITDA) 기준 1억6,000만원으로, 만성 적자 산업이라 불리던 이커머스 업계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이뤄냈는데요.


이번 실적 집계에서 기준이 된 EBITDA란, 단어 조합 그대로 이자비용, 법인세, 감가상각비용을 포함한 기업의 영업이익을 말합니다. 쉽게는 이자와 세금을 내기 전 회사가 벌어들인 순이익이라 할 수 있지요.


이는 기업이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현금창출 능력을 엿볼 수 있는 수익성 지표로 활용되는데요. 편의상 매출총액에서 원가·관리비를 뺀 ‘영업이익’에 실제 지출이 없는 비현금성 비용인 ‘감가상각비’를 더해 계산합니다.


주식시장에서는 시장가치(EV)를 EBITDA로 나눈 EV/EBITDA가 투자지표로 활용됩니다. 이는 해당 기업 매수 시 투자원금 회수에 소요되는 기간을 의미하며, 값이 작을수록 저평가된 기업이라고 볼 수 있지요.


단 기업평가지표로 이를 맹신하는 것은 경계해야 합니다. EBITDA는 이자와 세금은 수익으로 포함하고, 영업활동 자산부채 등은 반영하지 않는다는 한계를 갖기 때문. 이에 투자 시에는 부채비율 등 기업의 재무건전성 전반을 꼼꼼히 살펴야 하지요.


어떤가요? 상식 ‘업그레이드’되셨나요?


박정아 기자 pja@